• Home
  • 이용안내
  • 상담게시판
  • 즐겨찾기추가

상담게시판

상담게시판

희망나무

HOME >상담게시판

[제1편] 사람들이 생각하는 대진리관(大眞理觀)
글쓴이 | 맹정훈
작성일 | 2017.02.13

[1] 사람들이 생각하는 대진리관 (大眞理觀)

 

시절이 하 수상하니,

에잇

철학(종교) 얘기나 조금 해 보려고 합니다.

 

    지금부터 하려고 하는 얘기는, 세상 사람들이 생각하는

대진리관에 관한 얘기입니다.

 

               제1편에서는 진리라는 용어와 관련하여 발생하는 혼란스러움,

                            혼란 발생이유, 대책 등에 대해,

               제2편에서는 유신론자 중 인격신 · 이신을 믿는 사람들에 대해,

               제3편에서는 무신론자 중 범신을 믿는 사람들에 대해,

               제4편에서는 무신론자 중 불교를 믿는 사람들에 대해,

               제5편에서는 불교관련 초· ·고 교과서와 수능에 대해,

               제6편에서는 무신론자 중 유물론 · 우연론을 믿는 사람들에 대해,

               제7편에서는 불가지론자에 대해 설명을 드리겠습니다.

 

[1] [1] ()

 

1. 철학 강의실 풍경

 

                    먼저, 어느 철학교수(강사)님의 경험담부터 들어 보겠습니다.

 

                     '대학을 졸업하고 수석입학에 수석졸업이란 덕분에 모교에

                     조교로 남게 되었다.

                     교수님께서 내게 대강(代講)을 부탁하시는 시간이 종종 있어

                     나는 강의하는 기회가 제법 있었다.

 

                     어느 날 영문학과 1학년 교실에서 철학개론을 강의하고 있었는데,

                     수업도중에 학생이 질문해도 좋으냐고 정중하게 물었다.

                     질문하라고 했더니 그는 일어나서 교수님, 진리가 무엇입니까?’

                     라고 물었다.

 

                     햇병아리 교수인 나에게는 너무나 큰 질문이었다.

                     나는 대답을 망설이다가 독일 철학자 임마누엘 칸트에 있어서의

                     진리 개념을 설명했다.

 

                      칸트는 어떤 사건이나 사물에 대해 나의 머릿속에 있는 그것에

                      대한 개념과 실제의 그 사물이나 사건이 일치할 때에 그것이 진리'

                      라고 했다.

                      예를 들어 내가 지금 쓰고 있는 만년필에 대해 내가 머릿속으로 생각

                      하고 있는 만년필과 내가 손에 쥐고 있는 실제의 만년필이 일치 할 때

                      이것이 진리이다. 이러한 진리 개념은 인식론상의 진리이다.

 

                      열을 올려 설명을 한 후 그 학생의 얼굴을 내려다보았더니 그는 픽

                      웃으면서, 교수님,

                      그러한 진리는 제가 묻는 질문에 해당하는 진리가 아닙니다.

 

                      그런 진리가 나와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내가 그것을 위해 살다가 그것을 위해 죽을 수 있는 진리를 말씀해

                      주십시요라고 말했.

 

                      나는 당황했다. 나의 가장 큰 약점을 그가 찌른 것이다.

 

                      그러한 진리는 나도 아직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나도 지금 그런 진리를 열렬히 찾고 있습니다고 했더니

                      그 학생이 벌떡 일어나서 말하기를

 

                      교수님께서는 지난 시간에 철학이란 진리를 찾는 학문이라고 말씀

                      하셨습니다.

                      그런데 오늘 교수님의 말씀은 교수님께서도 아직 진리가 무엇인지

                      모른다고 하시니 그렇다면 수업을 더 이상 계속할 필요가 없지

                      않겠습니까?

                      교수님 자신이 아직 모르고 계시는 것을 저희에게 가르친다는 것은

                      서로 간에 시간낭비가 아니겠습니까?

                      그러니 이만 종강하시는 것이 어떻겠습니까?’

                      라고 단숨에 말하고는 앉았다.

 

                       이 말에 교실에 있던 전 학생들이 와 하고 웃었다.

                       나는 얼굴이 홍당무가 된 채 말할 바를 잃고 그 시간을 어물어물 넘겼다.

                       시간이 끝남을 알리는 벨 소리가 날 때 까지가 어쩌면 그렇게도 길게

                       느껴졌던가.

 

2. 철학자의 진리와 학생의 진리

 

                                  ‘교수님 진리가 무엇입니까?’

                        이 물음은 인류가 이 지구상에 출현하여 자의식을 갖게 된 이래로 하루도

                        빠짐없이 물어 온 것이며 그 물음은 지금 이 시간까지도 끊임없이 이어

                        고 있습니다.

 

                      정말 진리가 무엇일까요?

                      궁금하고 또 궁금합니다.

                      알고 싶어 미칠 지경입니다.

                        아침에 진리를 깨달으면 저녁에 죽어도 좋다는 그 심정은 공자에게만

                        국한된 심정이 아닐 것입니다.

 

                        계명에서 철학개론을 듣고 있던 그 학생도 물론 예외는 아닙니다.

                        그 학생도 진리가 무엇인지 무척이나 궁금했을 것입니다.

 

                       물론, 그 학생이 진리가 무엇인지 질문을 한 것은 그냥 단순히 정말로

                       진리가 무엇인지 알고 싶었고 그래서 교수님의 진리관이 무엇인지

                       고견을 듣고 싶어 그렇게 질문을 한 것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고,

 

                       다른 한편 그 학생은 기독교인이거나 불교도로서 이미 나름대로의

                       진리관을 소유한 상태 하에서 이런 질문을 통해 젊은 교수님의 실력

                       테스트 도 해 보고

                       또 여차하면 일대 격론을 벌일 작정으로 그런 질문을 한 것으로 추측을

                       할 수도 있습니다.

 

                       그 학생이 어떤 생각으로 질문을 했건 간에 그 질문은 대단히 소중한

                       질문이며, 담당교수님은 이 질문에 대해 자세하고도 정곡을 찌르는 답변

                       을 통해 가장 효율적으로 진짜 철학을 전수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애석하게도 이 젊은 교수님은 아직 철학이 무엇인지를 가슴으로

                        깨닫지 못하고 있는 그런 수준이었습니다.

 

                        이 교수님은 그저 철학사에 관한 어느 정도의 지식만 가지고 용감하게

                        강단에 섰던 것입니다.

 

                                    ‘진리가 무엇입니까?

                         학생의 이 질문에 젊은 교수님은 자신이 알고 있는 지식을 최대한도로

                         활용하여 답변을 했습니다. 어떤 내용일까요?

                         본문에서는 간략하게 언급되어 있지만 이를 좀 더 자세하게 설명한다면

                         그 내용은 다음과 같은 것이 될 것입니다.

 

                         '에 (목소리 가다듬는 소리)

                         학생의 질문에 답하겠습니다.

                         전통적으로 철인들은 진리에 대해서 다음과 같은 견해를 남겼습니다.

 

                         ① 모사설(模寫說) .. 우리의 마음속에 비쳐진 사물들의 표상(表象: 겉으

                             로 드러나 있는 모습)과 인간이 인식한 사물의 실재가 서로 일치하는 

                             것이 진리라는 설.

                         ② 명증설(明證設) .. 사람이 인식한 것을 명석한 두뇌로 거듭 생각해서

                             확실하게 옳다는 판단이 서면 그것이 진리라는 설.

                         ③ 구성설(構成說) .. 외적으로는 다만 내용만 주어질 뿐인데 이 주어진

                             내용이 인간의 특유한 능력인 주관형식의 종합통일 작용에 따라 재

                             구성 되어 모순 없이 한 체계를 이룰 때 진리가 된다는 설 (칸트).

                         ④ 실용설(實用說) .. 절대적이고 보편타당성을 가진 진리는 존재하지

                             아니하며 그저 인간의 삶에 유용한 것이 진리라는 설.

                         ⑤ 합의설(合意說) .. 지식인 다수가 진리로 합의한 것이 진리라는 설.

                                                                        등등.

 

                         교수님은 이렇게 열과 성을 다하여 아주 친절하게 설명을 했는데,

                                   그런데 교수님의 설명이 끝나자마자 그 학생은 픽 웃으면서 재차 질문을

                         던졌습니.

 

                                    ‘교수님, 그러한 진리는 제가 묻는 질문에 해당하는 진리가 아닙니다.

                          그런 진리가 저와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제가 그것을 위해 살다가

                          그것을 위해 죽을 수 있는 그런 진리를 말씀해 주십시요

 

3. 파우스트 박사

 

                                    ‘파우스트박사는 중세대학에 설치되었던 4개 학부의 전부, 즉 법학,

                                   철학, 의학, 신학 모두를 두루두루 열심히 연구하여 학위를 취득했고

                         10여년 동안 학생들을 가르치며

                         열변을 토한 결과 모르는 것이 없는 대단한 만물박사로 인정을 받게

                         되었습니다.

 

                         그렇지만 파우스트박사는 답답하기만 합니다.

 

                         당시의 모든 학문을 모두 다 열심히 탐구했지만, 그래서 공인된 학위도

                         취득했지만,

                         실상 자신이 알고 있는 것은 하나도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입

                         니다.

                         더구나, 자기보다 못 배운 사람이거나, 아예 무지한 사람 중에도 돈을

                         많이 벌어 떵떵거리고 살거나 권력을 움켜잡아 큰소리치며 살고 있는

                         사람들이 많은데, 공부를 가장 많이 한 사람 중의 하나인 자신은 그 공부

                         라는 것이 권력이나 재산과도 별로 상관이 없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고

                         부터는 상심이 극에 달하게 됩니다.

 

                          일생을 죽어라 공부했는데 그 결과가 권력이나 부()와는 거리가 있고

                          그렇다고 진리를 깨달은 것도 아니고, 다른 사람들에게 영향력을 행사

                          하여 그 인격의 변화를 가져올 정도의 논리와 설득력을 소유한 것도

                          아니고 ..

 

                          생각이 여기까지 미치자 파우스트박사는 마침내 영()의 힘과 말로

                          세상의 비밀을 알 수 있지 않을까 해서 자신의 몸을 마법(魔法=요술)

                                     에게 맡기게 됩니다.

 

                           자, ‘파우스트박사가 자신의 몸을 마법에게 맡기면서 까지 알고 싶어

                           했던 그 비밀이란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요?

                                     ‘파우스트박사한테서 직접 들어 보겠습니다.

 

                     이 세상의 가장 깊고 깊은 곳에서 통할(統轄)하고 있는 그것,

                     거기서 일체의 활동을 일으키는 힘과 종자(種子) 바로 그것,

                     그것이 무엇이란 말이냐 !!

 

                       그렇습니다.

                       여기에서 파우스트박사가 알고 싶어 하는 것은 우주의 비밀,

                      즉 우주 삼라만상의 존재근기에 관한 것입니다.

 

                        앞서 계명학생이 알고 싶어 하는 것도 파우스트박사와 똑같이

                        우주의 비밀,

                        다시 말해 도대체 이 세상에는 존재하는 것이 아무것도 없어야 옳지,

                                 아니 세상이라는 말도 없어야 옳지, 어떻게 뭔가가 존재하느냐 라는

                        바로 그 의문을 말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 질문에 대한 답변으로 세상 철인들은 모사설이니. ‘실용설

                                  이니 그딴 형식적인 소리나 하고 있으니 그런 대답이 질문 내용의

                        근처나 가는 것입니까?

 

                       '그것을 위해 살다가 그것을 위해 죽을 수 있는 그런 진리를

                       말씀해 주십시요

                        학생의 이 말에 젊은 교수님은 대단히 당황했습니다.

 

                         학점 따기에 바빴던 이 교수님이 언제 그러한 진리를 생각할 여유가

                         있었겠습니까?

                         학위를 따는 데는 철학사만 필요한 것이고 철학(언어분석)은 거의

                         필요가 없는 것이므, 아니 철학은 오히려 학위를 따는 데는 저해요인

                         으로 작용하기 쉬운 것이므로

                         철학사 아닌 철학을 했을 리가 없는 이 젊은 교수님에게 철학사 아닌

                         철학을 질문하니 당황을 안할래야 안할 수가 없었던 것이지요.

 

                         결국 진실을 공표하는 수밖에 없었습니다.

                         젊은 교수님은 진실된 모습으로 그리고 비장한 목소리로 이렇게

                        중얼거렸습니다.

 

                                        '그건 내도 모른다. 니는 아노

답변  수정 
 
33건이 등록되었습니다. (현재 페이지: 1/4)
검색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33  [제1편] 사람들이 생각하는 대진리관(大眞理觀) 맹정훈 2017.02.13 1926
32  [제1편] [2] 동문서답이 발생하는 원인과 대책 맹정훈 2017.02.13 610
31  [제2편] [1] 유신론자(有神論者) 중 인격신(人格神)을 믿는 사람들 맹정훈 2017.02.13 620
30  [제2편] [2] 유신론자 중 이신(理神)을 믿는 사람들 맹정훈 2017.02.13 610
29  [제3편] 무신론자(無神論者) 중 범신(汎神)을 믿는 사람들 맹정훈 2017.02.13 268
28  [제4편] 무신론자 중 불교를 믿는 사람들 맹정훈 2017.02.13 527
27  [제5편] 수능과 불교 맹정훈 2017.02.13 579
26  [제6편] [1] 무신론자 중 유물론(唯物論)을 믿는 사람들 맹정훈 2017.02.13 267
25  [제6편] [2] 무신론자 중 우연론을 믿는 사람들 맹정훈 2017.02.13 281
24  [제7편] [제3지대] 불가지론자 (不可知論者) 맹정훈 2017.02.13 541
글쓰기
목록보기
개인정보 취급방침찾아오시는길라임사이버문화센터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