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용안내
  • 상담게시판
  • 즐겨찾기추가

상담게시판

상담게시판

희망나무

HOME >상담게시판

가장 안전한 작명원리는 '수리. 발음. 자원 성명학'
글쓴이 | 맹정훈
작성일 | 2017.07.10

 

                                             1. 성명학계의 지존

 

              이름의 영향력은 20-30% 정도 이기 때문에 완벽하거나 완벽에 가까운

              성명학원리는 정립 자체가 가능하지 않으나, 그 제한된 범위내에서

 

                상대적으로 가장 안전한 원리는 단연코 '수리. 발음. 자원 성명학'

                                이고 (이하 수리성명학으로 약칭)

                         여타의 원리는 그 언저리에도 미치지 못합니다.

 

                                                다시말해,

                         수리성명학은 성명학계의 유일무이한 지존입니다.

 

                                                    그러나,

                      최근 이,삼십 여년 동안 수리성명학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무슨 유행처럼 퍼져 나갔고,

 

                           수리성명학의 완전 소멸을 기원하는 염원들도 점점 더

                                         애절해지고 있다는 느낌입니다.

 

         그렇지만 이러한 애절한 염원들은 단적으로 말해 모두가 다 남가일몽일 뿐이고

                                '한 여름밤의 허황된 꿈' 에 불과할 뿐입니다.

 

                                     뿌리깊은 나무는 상흔이 가득한

                   (순수가 결여된 볼썽 사나운 개인 욕심과 수준 미달이 녹아 있는)

                    찢어진 부채에서 나오는 바람에는 미동조차 안하기 때문입니다.

 

                                 2. 유명인과 수리성명학

 

                          수리성명학에 대한 비판은 그 종류가 다양하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대표적인 것은

         유명인사나 재벌, 권력자 들의 이름 중에 수리가 흉한 사례가 아주 많다는 것입니다.

 

                                           자, 정당한 비판입니까?

 

                                            아닙니다. 전혀 아닙니다.

                        이름과 유명인, 재벌, 권력자 등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그런 것은 주로 사주와 불가지(不可知 : 알 수 없는 힘)가 관할하는 영역이고

                                       이름이 관할하는 영역이 아닙니다.

                   (수리성명학에서 말하는 좋은 이름의 정의는 '상담게시판 17번' 등 참조)

 

             이름과 유명인 등은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그 사실은 이름분석을 쬐끔만 해 봐도

            금방 눈치챌 수 있는 아주 단순한 문제인데도 이에 대해 감 조차 잡지 못하고 있는

                            그런 수준으로 무슨 성명학 운운 하고 있는 것인지

                                   참으로 딱한 모습들이 아닐 수 없습니다.

 

                          3. 운명 결정의 주역은 이름이라는 주장

 

             '운명의 주재자는 전적으로(혹은 거의) 이름' 이라고 그렇게 강변하는 성명학설도

                                                  존재하기는 합니다.

 

                   예컨대 P1. P2 성명학 등등으로, 그 종류만도 10 여 가지가 넘습니다.

 

             네이버나 다음 등등에는 사주와 이름을 제시하고 길흉판단을 해 달라는 글들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이름절대론 주창자나 추종자들은, 대상자들의 운명노선을

                    1. 성격 2. 부모운 3. 자식운 4. 배우자운 5. 재물운 6. 명예운 7. 학문운

                                              8.건강운 9. 수 등등으로

 

                    세분하여 세세하게 그리고 속 시원하게 풀이해 보일 수가 있습니다.

 

                                                       자, 그래서

                      이론과 실제가 80% 이상 일치한다는 것을 입증해 보인다면, 이것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요?

 

                                          경천동지(驚天動地)를 의미합니다.

 

                              지금까지는 대다수의 사람들이, 정해진 운명은 없다거나,

                                              혹은 사주가 결정한다거나,

                                                              혹은

                   사주 등 여러가지 요소가 합동으로 운명을 결정하는 것으로 그렇게 이해하고

                                           있었는데, 그것은 모두가 다 착각이고

 

                                사실은 이름이 운명의 대부분을 결정한다는 것이니

                           이것은 그야말로 청천벽력이고 경천동지가 아닐 수 없습니다.

 

                                             본인이나 자녀의 사주에

 

      재물도 없고, 학문의 별도 없고, 시집 장가 잘 가는 별도 없고, 눈치 코치(관성)를 관장하는

                                  별도 없어 깊은 시름만 더해가고 있는데,

 

                          그런데 이런 경우에도 절대론을 기준으로 이름만 잘 지으면

 

                          눈물이 앞을 가리는 한 많은 사주는 사라지고, 사주와 상관없이

 

      수() 부() 강녕(康寧) 권력, 자녀복, 고종명(考終命)의 삶 을 누리게 된다는 것이니

 

                                                     아, 세상에

                                  세상에 이런 복음이 어디에 또 있겠습니까?!

 

                       이런 경우, 작명료가 천만원이면 어떻고 1억이면 또 어떻습니까!

                            과부 쌈짓돈이라도 빌려서 무조건 소유하고 볼 일입니다.

 

                             자, 그런데, 그런 이름들이 이 세상에 실제로 존재합니까?

 

                              이름절대론자들의 그 강력한 사자후에 비추어 볼 때

                                            그런 이름은 존재하여야 하고,

                         그리고 동시에 불특정 다수인에 대한 무료 공개 감명을 통해

                               그런 이름이 존재함을 입증해 보일 수 있을 것입니다.

 

                                                자, 가능합니까?

                                                   다시 말해,

                              네이버나 다음 등의 질의에 대해 (이름 절대론자들이)

                   대상자들의 운명노선을 부모운, 자식운, 재물운, 명예운, 학문운 등등으로

                 구분하여, 쾌도난마식으로, 보란 듯이, 신나게, 답변을 다는 일이 가능합니까?

 

                                             가능하지 않습니다.

                                           절대 가능하지 않습니다.

 

                              부모운, 자식운, 재물운, 명예운, 학문운 등등은 

                                 이름이 결정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가능한 것이 있다면 그저 그 행적이 어느 정도까지 알려진

                                            유명인사들이나 혹은

                    실존 인물인지 알 수 없는(글쓴이만 알 수 있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이름 소설'을 쓰는 것,

                                               그것만이 가능하고

                             그런 글을 쓰는 것은 일단 각자의 자유일 것입니다.

 

                                                     하지만,

                                                '이름소설' 이라 ..

                              성명학의 역사에 존재하는 부끄러운 흔적들입니다.

 

                              이름은 사주를 보완하는 역할만 담당할 뿐,

                                 그 어떤 경우에도 주역이 될 수는 없습니다.

 

                         (다만, 수리성명학상으로 너무 흉한 이름을 소유한 경우에는,

                          웬만한 사주로도 단말마의 고난을 피해가기가 어려우므로

                          이런 경우에 한해, 흉한 이름이 사주 못지않게 작용함)

답변  수정 
 
49건이 등록되었습니다. (현재 페이지: 1/5)
검색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49  동일사주 결론 [3] 맹정훈 2017.10.19 198
48  동일사주 결론 [2] 맹정훈 2017.10.19 188
47  동일사주 결론 [1] 맹정훈 2017.10.19 186
46  동일 사주 [2] 맹정훈 2017.09.29 257
45  동일 사주 [1] 맹정훈 2017.09.29 233
44  [4] 이름한자의 한글표기와 혼란 맹정훈 2017.09.10 244
43  [3] 등기호적국(현 사법등기국)의 답변은 명백한 오류임 맹정훈 2017.09.10 238
42  [2] 두음법칙과 이름자와 가족관계등록과 맹정훈 2017.09.10 178
41  [1] 성자와 두음법칙 맹정훈 2017.09.10 183
40  泰자 획수 맹정훈 2017.07.22 432
글쓰기
목록보기
개인정보 취급방침찾아오시는길라임사이버문화센터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