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용안내
  • 상담게시판
  • 즐겨찾기추가

상담게시판

상담게시판

희망나무

HOME >상담게시판

政 자 획수
글쓴이 | 맹정훈
작성일 | 2017.07.17

                      

                                           자 획수

       

                                       [1]  8획설 . 9획설

 

                            政 자는 8획설과 9획설이 대립하고 있습니다.

 

             자, 성명학적으로 어느 설이 맞는지 알아보기 위해 가장 먼저 해야할 일이

                                             무엇일까요?

 

                                          한국어문회에 문의?

                               대법원 인명용한자 담당 직원에게 문의?

                                   저명한 한학자에 문의? (다수결)

                                  작명가들의 견해를 취합? (다수결)

                                    한자사전에서 확인? (다수결)

 

                                      이 중에 맞는 답이 있습니까?

                                        없습니다. 전혀 없습니다.

 

              성명학적으로 어느 설이 맞는지 알아보기 위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실제 사례를 분석해 보는 일입니다.

 

          한획 차이로 길흉이 극명하게 갈리는 사례들을 수집해서 치열하게, 아주 치열하게

                                            분석해 봐야 합니다.

 

                                           자, 그렇다면, 이렇게

            치열하게, 아주 치열하게 분석해 본 끝에 특정 결론에 이른 사례가(작명가)

                                              얼마나 될까요?

 

                                        90%?  50%?  30%?  10%?

                                         아닙니다. 그게 아닙니다.

                                      1%에도 훨씬 미치지 못합니다.

 

             대부분 다 아주 끈질기게, 아주 치열하게 '이론의' '이론에 의한' '이론을 위한'

                                           성명학을 하고 있습니다.

 

                                              [2] 강희자전

 

                 획수 산정은 청나라때 완성된 강희자전(1716)이 그 기준입니다.

                  수리성명학은 바로 이 강희자전을 모태로 하여 태어났습니다.

 

                                            이 점에 대해,

                  '강희자전의 성명학적 위상에 대한 근거는 여전히 충분하게

                       설명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는 주장이 있으나,

 

            수리성명학에서의 획수는 강희자전을 기준으로 하여 실험(가설수립, 자료수집,

               분석, 발표)한 것이라는 설명 이외에 무슨 근거가 더 필요하다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政 자는 강희자전상으로 8획입니다.

 

                                          이것으로 끝인가요?

                                          아니지요, 아닙니다.

 

                    한획 차이로 길흉이 극명하게 갈리는 사례들을 수집해서 치열하게

                                             분석해 봐야 합니다.

 

                           그 동안의 숱한 분석 사례 제시는 약(略)하고, 그저

                   치열한 분석 끝에 실제로도 8획이 맞더라는 그 말씀만 드리겠습니다.

 

                                      [3] 9획설이 불거진 이유

 

                                                     政 자는,

             현대 한자의 원형이라 할 수 있는 갑골문에 의해서도 8획임을 추론할 수가 있고

                 금문에도, 소전에도, 강희자전에도 8획(下+ㄴ+攵)으로 나와 있습니다.

                                      더 나아가 분석 결과도 8획입니다.

                             그러므로 政자는 성명학상으로는 8획이 확실합니다.

 

                          그런데, 어떻게 해서 9획설이 불거져 나온 것일까요?

                                    그것은 예서 및 해서와 관련이 있습니다.

 

                                              (1) 예서 (隸書)

 

                    진나라 정막(程邈)이 대전과 소전의 번거로운 자체(字體)를 정리하여

            예서체를 만들었는데, 이 예서체는 한무제 때 국가의 공식문서로 정착이 되었습니다.

 

                                               (2) 해서(楷書)

 

           후한시대 말기부터 사용되기 시작한 해서는 정서(正書) 혹은 진서(眞書)라고도 하는데,

               여러가지 글씨체 중에서 가장 반듯한 글씨체이고 현재까지도 가장 일반적으로

                                               널리 쓰이고 있습니다.

 

                                          [4] 예서 . 해서와

 

          예서와 해서에서는 政자를 소전(8획)과는 달리 9획(正 + 攵)의 형태로 썼고 이것이

                               현대의 활자체로도 널리 활용되고 있습니다.

 

         중국이나 일본 등에서는 요즈음에도 새로운 형태의 글자가(신자체) 만들어지고 있고

         이에 따라 획수가 바뀌는 사례도 발생하고 있는데, 이와 비슷한 분위기로 이해 하면

                                                  되겠습니다.

 

                  이런 경우 소전이나 강희자전을 기준으로 획수를 산정할 것인지 아니면

                                             바뀐 모양을 기준으로

                                 획수를 산정할 것인지가 문제로 대두됩니다.

 

                                       이에 대해 한국어문회에서는

                    '政자는 8획 또는 9획만을 강제할 수는 없다'고 답변했습니다.

 

              사견으로는 政자는 소전과 강희자전을 기준으로 8획으로 통일하는 것이 좀 더

                                       학술적이라는 생각이나,

 

                        글자꼴이 공식적으로 9획으로 바뀐 경우에는 그날부터

                        9획으로 통일하는 것도 별 무리는 아니라는 생각입니다.

 

                              (한자사전에서의 획수 산정은 필획이 기준임)

                      (이렇게 되면 한자사전에서는 9획, 성명학상으로는 8획임)

 

                                    [5] 성명학에서의 획수 산정

 

                     성명학상의 논리는 강학상의 논리와는 다릅니다. 전혀 다릅니다.

 

               성명학상으로 政자의 획수는 금문, 소전, 강희자전 등에 나와 있고 그리고

                                   분석 결과와도 일치하는 8획인데, 이는

                 미래에 글자체가 어떻게 바뀌든 간에(6획, 7획, 10획 등의 형태로 바뀌어도)

                      그것과는 상관 없이 성명학적으로는 언제나, 항상 8획입니다.

 

                                           [6] 일반인과 작명가

 

                            네이버 등의 질의 응답난에는 이런 글도 보입니다.

                                    '딱 봐도 9획이네 .. 뭣이 문젠디 ..'

 

                                 네 맞습니다. 딱 보면 9획입니다. (해서체)

                                                이런 경우

                         '소전과 강희자전을 모르니 저런 무식한 소리가 나오지 ..'

                                       그렇게 비난할 일이 아닙니다.

 

                            그러나 작명가는 다릅니다. 아니, 달라야 합니다.

                                      (원획설을 따르는) 작명가는

 

               '해서체(혹은 정자)로 9획이므로, 성명학상으로도 9획으로 봐야 한다'고

                                     계속 중언부언하면 .. 안됩니다.

                              (왜 안되는지는 지금까지 설명 드렸습니다)

 

                                   그런데, 작명가의 경우는

 

             딱 보니까 9획이고, 그래서 별 문제 의식 없이 9획으로 작명해 온 경우에는,

                     이미 설명드린 바와 같이 그것이 업이 되고 질곡이 되어

       눈이 오나, 비가 오나, 바람이 부나, 흔들리지 않고 운명의 외길을 뚜벅 뚜벅 걸어갈 수

                                              밖에 없습니다.

                                그것이 인간이라는 종의 속성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작명가로 진출하려는 미래의 작명가님들은 너무 빨리 하산하거나,

                               너무 빨리 루니콘 강을 건너면 안됩니다.

                                      첫 단추를 잘 꿰야 합니다.                               (끝)

답변  수정 
 
49건이 등록되었습니다. (현재 페이지: 1/5)
검색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49  동일사주 결론 [3] 맹정훈 2017.10.19 198
48  동일사주 결론 [2] 맹정훈 2017.10.19 188
47  동일사주 결론 [1] 맹정훈 2017.10.19 186
46  동일 사주 [2] 맹정훈 2017.09.29 257
45  동일 사주 [1] 맹정훈 2017.09.29 233
44  [4] 이름한자의 한글표기와 혼란 맹정훈 2017.09.10 244
43  [3] 등기호적국(현 사법등기국)의 답변은 명백한 오류임 맹정훈 2017.09.10 238
42  [2] 두음법칙과 이름자와 가족관계등록과 맹정훈 2017.09.10 178
41  [1] 성자와 두음법칙 맹정훈 2017.09.10 183
40  泰자 획수 맹정훈 2017.07.22 432
글쓰기
목록보기
개인정보 취급방침찾아오시는길라임사이버문화센터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