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용안내
  • 상담게시판
  • 즐겨찾기추가

상담게시판

상담게시판

희망나무

HOME >상담게시판

성명학은 미신이라는 주장과 이름절대론
글쓴이 | 맹정훈
작성일 | 2018.01.03

 

                                     1. 성명학은 미신이라는 주장

 

                         다음은 네이버에서 발췌한 글입니다.

 

                               이름으로 운명을 바꾼다는 얄팍한 상술에

                  지금도 놀아나는 사람들이 있다니 참으로 한심하다.

                    자신의 성명학이론이 맞다고 선전하는 사람들은

          본인 자신과 그 가족들은 모두 다 최상급의 삶을 살고 있다는 말인가!

                   그 집안의 자식들은 모두 다 SKY가고 노인들은

                           병에도 걸리지 않고 잘 살고 있는가!

             본인 자신은 이름 덕으로 돈도 많이 벌었을 것인데 뭐 구태여

                      개명하라고 선전하고 수고할 필요가 있겠는가!!’

 

                         자, 이 주장은 맞는 주장일까요? 아닐까요?

                                    경우에 따라 다릅니다.

               어떤 경우에는 맞고 또 어떤 경우에는 맞지 않는 주장입니다.

 

                                          2. 미신이라는 주장이 맞는 경우

 

                  이름절대론자들은 운명 요소에서 이름이 차지하는 비율을

                         거의 전부 혹은 80% 이상으로 보고 있습니다.

 

                                     한 예로 P성명학에서는,

 

                            ‘同名(동년생 · 동음명)인 경우에는 그 사람들의 성격,

             부모운, 자식운, 배우자운, 재물운, 명예운, 학문운, 건강운, 수명운

               등등이 거의 같거나 혹은 80% 이상 아주 비슷하다고 합니다.

 

                        G1· G2· J· Y· H· S성명학 등과 같은 이름절대론자들도

                    P성명학과 유사하게, 이름이 운명의 주역임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만약에 성명학은 미신이라는 저 주장이, 이러한 이름절대론자들을

                          상대로 한 주장이라면 그것은 맞는 말이 됩니다.

 

                           이제 공이 이름절대론자들에게 넘어 갔으므로

              ‘이름절대론자들은 다음과 같은 조롱 섞인 반론에 답을 해야 합니다.

 

                                자기 자신과 자신이 작명(개명)해 준 가족. 친인척들은

                             모두가 다 고관대작이 되고 그리고 주식 등을 통해

                        밑에 돈이 숨을 쉬지 못할 정도로 재력가가 되었을 것인데

                          뭐 구태여 개명하라고 선전하고 수고할 필요가 있겠느냐

 

                                        , 답을 할 수 있을까요?

 

                       일반적으로는 침묵은 금이고 웅변은 은입니다. 그러나,

              이름절대론자의 경우에는 침묵도 망신이고 웅변도 망신입니다.

 

                   이름절대론자들을 향해 던지는 저와 같은 조롱 섞인 반문에

             끝내 묵묵부답으로 일관한다면 그것은 견()망신이 될 수밖에 없고

                            웅변도 역시 견망신입니다. 왜 그럴까요?

 

                 그것은 웅변의 내용이 뻔뻔(뻔할 뻔자)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어떤 뻔뻔일까요?

 

                  웅변 내용이, 동일사주에 대한 사주학자들의 변명과 똑 같거나 혹은

                                  매우 흡사하다는 그런 뻔뻔입니다.

 

                                       한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나통달]

 

                       나는 출생년도와 이름()만으로 얼마든지 그 사람의 운명을

                                 유추하여 운세를 읽어낼 수 있다

 

                                                                  [최의심]

 

                                      ‘아 그래요, 참으로 대단하시네요, 엄청나요, 엄청나.

                                          거의 적인 경지라고나 할까!!

                           그런데, 제 이름이 의심이라 그런지 온통 의심뿐이니

                                         제 의심을 좀 풀어주시기 바랍니다.

                         제가 잘 아는 두 분이 계시는데, 이름은 똑같이 김영숙()이고

                                      1946(병술) 비슷한 시기에 태어나셨습니다.

                        자, 필요로 하는 자료는 다 나온 것 같으니 이제 두 분들의 성격,

                     부모운, 자식운, 배우자운, 재물운, 명예운, 학문운, 건강운, 수명운

                         등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속 시원하게 설명해 주시기 바랍니다.

                                            의 반열에 오르신 도사님!!

 

                                                              [나통달]

 

                          중요한 것은 타고난 사주팔자와 대운의 흐름이다.

                      그 이후에 이름을 가지고 논해야 정확하지 이름만 가지고

                                      운명을 가늠할 수는 없는 것이다.

 

                                                              [최의심]

 

                 네에?? 아니 시방 뭔 소리를 하고 계신교! 사람을 가지고 노는기요!!

                           내는, 1946년 초 여름 비슷한 시기에 태어난 두 분,

                    김영숙(. 한자는 다름)님의 삶이, 한쪽은 가방끈도 아주 짧고

                          청상에다 여타의 삶도 처절한 고난의 연속인데 비해,

                        다른 분은 가방끈도 엄청 길고 사계에서 이름도 알려졌고

                       가정적으로도 별 문제 없이 행복하게 잘 사는 것으로 보여

                                  이렇게 극명하게 구분이 되는 삶 중에서

                  어느 한쪽의 삶이라도 비슷하게 맞출지가 초미의 관심사였는데,

                                                      그런데

                                        시방 뭔 횡설수설인교 !!

                                     첫 글자의 먹물이 채 마르지도 않았는데 !!

 

                             3. 미신이라는 주장이 무지의 주장이 되는 경우

 

                                                 1) 수리성명학과 이름상대론

 

                        ‘수리, 발음, 자원 성명학(이하 수리성명학으로 약칭) 수차

                    강조한 바와 같이 이름절대론이 아니고 이름상대론입니다.

                   아주 많은 작명가가, 아니 거의 모든 작명가가 수리성명학도

                   이름절대론으로 인식하고 있는데 그것은 무지의 소치일 뿐

                                              진실이 아닙니다.

 

                    이름상대론이란, 인간운명의 중심세력은 사주이고 여기에

                수리성명학상의 이름과 불가지(不可知) 등이 가세하여 최종운명을

                                    만들어 낸다고 하는 논리입니다.

 

                     이러한 수리성명학에 대해서도 미신이라고 한다면 그것은

                     무지에 기인한 것이고 동시에 그런 주장 자체가 바로 미신이

                                       되는 것입니다. 왜 그럴까요?

 

                                                              2) 옛날 신문

 

                  이름이 한자로도 표기되던 옛날 신문 중에서 무작위로 특정년도의

                  신문을 선택, 11일부터 1231일 까지 1년간의 (혹은 2,3년간의)

                  기사 중에서 사건 사고 난치성질환 등으로 요절했거나 혹은 극심한

                    재난을 경험한 사람들의 이름을(한자, 한글) 백지위에 기재하고

                      미리 정해진 길흉표에 따라 한번 분석해 보시기 바랍니다.

 

                     전체 운명에서 이름이 차지하는 비율은 20-30% 정도인데도

                     수리성명학상으로 매우 불리한 경우는 괄목상대해야 할 만큼

                                       아주 많이 발견이 되고, 반대로

                                       최적의 이름을 소유한 사례는

                          간헐적으로, 아주 간헐적으로 나타난다는 사실을

                                     어렵지 않게, 깨닫게 될 것입니다.

                                                 다시 말해,

 

                              조금 많고 조금 적은 그 정도의 차이가 아니고,

                                  이건 아예 비교 대상이 되지 못할 정도로

                      그렇게 차이가 크다는 것을 인식하게 될 것인 바, 바로 이것이

                             수리성명학은 미신이 아니라는 사실을 보여주는

                                            시사점이 되는 것입니다.

 

                                                   아, 물론

                                      수리성명학상으로 최고의 이름을

               (성골 수리4. 성골 발음오행. 최적의 자원오행 등을 구비한 이름)

                                                    소유해도

               사주와 불가지 등의 변수가 있어 모든 재난에서 완벽하게 자유로울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수리성명학상으로 최적의 이름을 소유한 사람들은

                      이런 저런 사연으로 중도에 요절하거나 혹은 극심한 재난에

                                노출 될 가능성이 현저하게 줄어듭니다.

                                            아주 현저하게요.

 

                이러한 현상은 수리성명학에서만 확인해 볼 수 있는 현상이고

             여타의 다른 성명학에서는 전혀 찾아볼 수 없는 신비한 현상입니다.

 

                                                   그동안,

              다른 성명학에 대해서도 정말로 열심히 수집하고 열심히 찾아보았지만

                   수리성명학에서 나타나는 신비한 현상은 여타의 성명학에서는

                                        전혀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결론은 이것입니다.

 

                      수리성명학이 없다면, 운명학으로서의 성명학도 없다

 

                                                                                                                                       - -

 

 

답변  수정 
 
45건이 등록되었습니다. (현재 페이지: 1/5)
검색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45  문의합니다 이은영 2018.08.13 1007
   작명 소요 시간 맹정훈 2018.08.13  
44  헛점 투성이의 작명 사례들 맹정훈 2018.07.17 597
43  개명신청 허가 후 장혜순 2018.05.09 1446
   개명 허가 후 다시 허가 신청 가능 여부 맹정훈 2018.05.10  
   감사합니다. 장혜순 2018.05.15  
42  셀프 작명 프로그램에 의한 작명 맹정훈 2018.01.10 1634
41  성명학은 미신이라는 주장과 이름절대론 맹정훈 2018.01.03 1280
40  고객님께 알리는 글 맹정훈 2017.12.18 1272
39  수리4격과 사주 보완을 무시하고 작명하는 작명소 맹정훈 2017.12.15 1331
38  동일형식의 이름과 우격다짐 성명학 맹정훈 2017.11.23 1102
37  동일 사주 [3] 맹정훈 2017.10.19 1117
36  동일 사주 [2] 맹정훈 2017.10.19 1056
글쓰기
목록보기
개인정보 취급방침찾아오시는길라임사이버문화센터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