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용안내
  • 상담게시판
  • 즐겨찾기추가

상담게시판

상담게시판

희망나무

HOME >상담게시판

헛점 투성이의 작명 사례들
글쓴이 | 맹정훈
작성일 | 2018.07.17

 

                                               1.  가물에 콩


                    무료감명난이나, 혹은 이름광고 등에서 샘플로


            (눈물겹게, 진짜 눈물이 앞을 가릴 정도로 치열하게 비밀 글을 유지하고

             수호하다가, 그러다가 그만 광고 글 등을 통해 극히 일부분이 세상에

             드러나게 된 그 희귀한 이름 샘플을 말함 / 검이 고로코롬 짧은데 무슨

                                               프로 행세인 공)


             제시되는 이름들을 살펴 보면, 가작(佳作)이나 수작(秀作)들은 그야말로

             '가물에 콩'이고 거개는 다 이런 저런 '흠 투성이'의 이름들입니다.


                                            2. 이게 뭔 일?


                                  이게 뭔 일일까요?!

            성명학에 일가견이 있다고 큰 소리치는 프로, 아마추어 작명가들이 줄잡아도

       수십만명을 상회할 것인데 어째서, 왜, 그렇게도 秀作을 발견하기가 어려운 것일까요?


                                       3. 秀作의 기준


                     秀作의 판단기준이 다르므로, 다시 말해

          서로 다른 결론의 성명학설들이 최소한 20 여종을 넘어서므로 秀作 운운은

                                          그 자체로 넌센스?


                               네, 그래요, 일견 일리가 있는 말씀입니다.

                                            그렇지만 아닙니다.


          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성명학설들의 이론과 실제를 치열하게 분석해 보면

                  그 학설들의 현주소를 정확하게 깨달을 수 있는 것이고, 우리는

            이러한 치열한 분석을 통해 이 세상에서 상대적으로 가장 안전하고 가장

           도움이 되는 성명학 논리는 '수리.발음.자원 성명학' 이라는 사실을

                                     깨달을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모든 성명학 논리들을 치열하게 분석해 본 작명가는 그야말로

         그냥 '가물의 콩'이 아니고   '왕 가물의 콩'이기 때문에, 다시 말해 거의 전부는

                     '이름연구가'가 아니고 '이름책 연구가' 이기 때문에 결국

            '秀作 운운은 그 자체가 넌센스' 라는 식의 딱한 말이 나오는 것입니다.


                              4. '헛점 투성이'의 구체적인 내용


                                       (1) 섬뜩한 이름들


          별의별 성명학의 이름으로 '수리성명학'상으로 섬뜩한 이름들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름이 한자로도 표기되던 과거의 신문, 잡지를 앞에 놓고 '손가락 운동'(분석)을

               해 본 사람이라면, 수리 등을 무시하는 발언은 할 수가 없습니다.

           극흉한 수리나 극흉한 발음오행 등과 관련된 저 단말마의 비명소리가

                                    (요절, 극심한, 처절한 재난 등)

                                        하늘을 찌르고 있는데

                             얼마나 많은데, 아 진짜로 정말 많은데

                               어떻게 그런 발언을 할 수 있겠습니까 !!


                   한자로 표기된 신문, 잡지 등을 통해 수십, 수백만명의 이름을

                                    살펴보고 분석해 본 사람이라면

           겁이 나서라도, 두려워서라도 감히, 진짜 감히 수리 등을 도외시한 작명은 

                                          할 수가 없는 것입니다.

                                             

                                              (2) 발음오행


             발음오행은 매우 중요한 요소인데, 발음오행 상으로 가장 불리한 형식은

        土土水(예: 오유빈), 土水土(예: 원문희), 水土土(예: 마예원), 水土水(예: 박은비)

          木土水(예: 김예빈/ 고은비/ 김유빈) 土水水(예: 유명민), 火火水(예:남태민)

                                                 등등입니다.


          그런데, 탤런트, 가수, 방송인 등 유명인의 자녀 이름을 가장 많이 작명해 준

          것으로 알려진 아주 유명한 작명가분들이 바로 저와 같은 발음 형식으로

                                             작명을 해 주었습니다.

                            진짜 믿어지지 않는, 믿을 수 없는 실화 입니다.


                                          (3) 해례본 . 운해본


          해례본이나  운해본은 '구마자키 겐오'의 '수리발음 성명학'과 관련이 없습니다.

            그저 우연히(혹은 필연적으로) 운해본의 결론과 일치하고 있을 뿐입니다.


                   중요한 것은 '실제로' 어느 것이 맞느냐'인데, 분석 결과로는

           ㅇㅎ = 토 / ㅁㅂㅍ = 수 로 보는 것이 이론과 실제가 맞을 개연성이 훨씬 더

                                                      높았습니다.


                                             (4) 사주 지식


           치열한 광고를 통해 유명해진 작명가중에도 사주 지식이 일천한 분들이 좀

                                               계십니다.  (진짜임)

              그 분들은 평소에는 '사주논리는 허구'라는 점을 열심히 강조하곤 하는데

                       (그러므로 당연히 사주와 이름의 관련성도 열심히 부인) 

                                               그런데

                                        엉뚱하게도 때때로

                      '사주에 의한 작명'을 강조하기도 합니다 (주로 광고할 때)


                                   영화 이야기를 하나 하겠습니다.


           가방끈이 길고 부잣집 아가씨인 '남정임'이 가방끈이 짧고 가난한 신성일에게

                                                 (영화에서임)

                                           격렬하게 항의합니다.


                                       '왜 속였죠, 왜 속였나구욧'


                            '  . . . . . . . . . . . . . . . . . . 살기 위해서다 . . .'


                                                (5) 과부수리


              과부수리를 치열하게 부인하고 과부수리로 작명하는 유, 무명의 작명가가

                                                     많이 계십니다.

               이름이 한자로도 표기되던 예전의 신문들을 한 1-2년치만 살펴보아도 금방

               눈치챌 수 있는 아주 쉽고도 아주 간단한 문제에 대해서도 콩인지 팥인지

               깨닫지 못하고 있다면 . . . . . 작명가 자격이 없습니다.


                                                  (6) 수리오행


             수리오행은 이를 인정하는 경우보다 인정하지 않는 사례가 훨씬 더 많은

                                     것으로 추정이 됩니다. 그 결과로

                         수리오행에 저촉이 되는 이름들이 쏟아지고 있는데

              분석 결과로는 수리오행의 전부 극은 그 자체로 이름의 격을 한 단계 정도

                                           하락시킨다는 결론입니다.


                                                (7) 프로그램 작명


            프로그램 작명에서는 사주관련 부분을, '사주에 없거나 적은 오행'의 글자를

                                 선택하는 것으로 해결하고 있습니다.

                        그리고는 '사주에도 잘 맞춘다'고 광고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자원오행은(사주 관련) 그런 것이 아닙니다.

                 사주에 없거나 적은 오행은 용,희신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전혀 없습니다.

                 사주에 없거나 적은 오행의 글자로 작명했는데 우연히 용,희신과

                                     일치할 가능성이 얼마나 될까요?

                                               매우 희박합니다.


                 귀한 애기의 이름인데, 또는 오랜 번뇌 끝에 개명을 결심하고 새 이름을

                            짓는 것인데 사주와 맞지 않는 이름으로 작명한다?

                                                  안될 일입니다.


                '헛점 투성이의 작명'과 관련된 이야기 꺼리는 엄청 많으나, 진짜 많으나

                                      오늘은 이 정도에서 줄이겠습니다.


                        5. 라임작명연구소에서 작명이나 개명을 하면


       라임작명의  맹정훈 성명학 담당교수는 수십년 동안 엄청나게 이름자료를 수집

             하고 분석했으며, 이러한 치열한 노력을 통해 모든 성명학설의 현주소를

                          정확하게 꿰뚫고 있는 거의 유일무이한 실력자입니다.


         그렇기는 하나, 비판에서 자유로운 이름은 단 한개도 존재할 수가 없는 것이므로

                       '라임작명'에 대해서도 이런 저런 비판이 가해질 수가 있는데

                      (실제로는, 어쩌다가 발생하는 터무니 없는 소리를 제외하고는

                                   어떠한 비판의 소리도 들려오지 않음)


                                  만약에,  라임에서 작명한 이름에 대해

                              그 어떠한 지적이 있다고 한다면, 그 경우에는

                                공개적으로(상담게시판 등) 그러한 지적이

                    성명학에 대한 심한 무지에서 나왔음을 설명해 드릴 것입니다.


                     이는 아주 오랜세월 동안 정말 치열하게 이름분석을 해 왔고

                         분석능력도 그리 떨어지지 않는다고 자인하기 때문에  

                                           나올 수 있는 자신감입니다.


                       한때 모든 길은 로마로 통했듯이 이름은 라임으로 통합니다.


                     라임에서 작명하면 하자(흠) 없는 최고의 이름을 소유할 수 있는데,

                           광고 부족인지 작명의뢰가 활발하지는 못한 실정입니다.


                     거짓과 사이비가 횡행하는  어두운 세상 속에서 이 곳 라임

              정말 믿고 맡길 수 있는 거의 유일무이한 작명연구소라고 자부하고 있습니다.


               라임에서 작명하시면 이름문제는 더 이상 발생할 수 없고 편안해집니다.


                                                         계속

                                 많은 성원과 지도와 편달을 부탁드리겠습니다.





      



                 





 

            


             

답변  수정 
 
46건이 등록되었습니다. (현재 페이지: 1/5)
검색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46  이름받았는데 맘에드는게 없는데 어떻하나요?? 정옥희 2018.11.04 111
   작명 맹정훈 2018.11.05  
45  문의합니다 이은영 2018.08.13 1475
   작명 소요 시간 맹정훈 2018.08.13  
44  헛점 투성이의 작명 사례들 맹정훈 2018.07.17 804
43  개명신청 허가 후 장혜순 2018.05.09 1618
   개명 허가 후 다시 허가 신청 가능 여부 맹정훈 2018.05.10  
   감사합니다. 장혜순 2018.05.15  
42  셀프 작명 프로그램에 의한 작명 맹정훈 2018.01.10 1817
41  성명학은 미신이라는 주장과 이름절대론 맹정훈 2018.01.03 1388
40  고객님께 알리는 글 맹정훈 2017.12.18 1334
39  수리4격과 사주 보완을 무시하고 작명하는 작명소 맹정훈 2017.12.15 1433
38  동일형식의 이름과 우격다짐 성명학 맹정훈 2017.11.23 1184
37  동일 사주 [3] 맹정훈 2017.10.19 1207
글쓰기
목록보기
개인정보 취급방침찾아오시는길라임사이버문화센터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