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용안내
  • 상담게시판
  • 즐겨찾기추가

상담게시판

상담게시판

희망나무

HOME >상담게시판

해례본, 운해본, 구마자키 겐오
글쓴이 | 맹정훈
작성일 | 2019.01.19

                 

         글 발음의 오행 배속에 대해서는 견해가 심하게 갈리는데,

                                      이에 대해 설명을 드리겠습니다.

                  [1] '수리성명학의 발음오행은 순 엉터리'라는 주장

                                          (1) 박사학위 논문

                          다음은 어떤 분의 박사학위 논문 결론입니다. (요약)

                   '위인들, 이혼자들, 국회의원들의 이름을 살펴보고 통계를 내 보면

                  발음오행 논리와 맞지않는 이름이 아주 많다는 것을 인식하게 된다.

                                       그렇다면 결론이 무엇인가?

                      발음오행을 성명학에 적용하는 것은 잘못이라는 것이 결론이다.

                        이에 대한 대안으로 사주에 부족한 부분을 보충한다는

                         작명의 기본에 충실하여, 자원오행을 기반으로 하는

                                한글이름과 영어이름 작명법을 제안한다'

                                                (2) 반론

                                      유명인, 재벌, 권력자 등등과는

                      발음오행만 연관성이 없는 것이 아니고, 아예 성명학 그 자체와

                                               관련이 없습니다.

                    지금까지 나온 수많은 성명학설은 물론이고 앞으로 나올 그 어떤

                 새로운 논리를 다 동원하더라도, 유명인 등의 이름에서 어떤 공통분모는

                                      찾아낼 수가 없습니다. 왜일까요?

                        그것은 원초적 본능 아니 원초적 불능이기때문에 그렇습니다.

                            그게 그렇다는 것을 아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닌데도

                    대부분의 작명가들은 진짜로, 지긋지긋하게 깨닫지를 못하고 있습니다.

                             자원오행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작명법이라구요?

                                                 이 얘기는

                            이 새로운 작명논리를 기준으로 작명하면 당사자는

                           유명인. 재벌, 고시합격후 승승장구하게 되거나 혹은

                        그렇게 되는데 크게 도움이 된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인데,

                                            (그런 얘기가 아니라면 ..

                       자원오행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작명법 운운은 의미가 없음)

                                                  아, 이제,

                                 그런 얘기는 그만 둘 때도 되었습니다.

                                    전혀 가능성이 없는 얘기라구요

                                                유명인 등은,

                    사주와 불가지(알 수 없음. 우연)가 합동으로 관할하는 영역입니다.

                  [2] 해례본 옹호론 (ㅇㅎ 水 / ㅁ.ㅂ.ㅍ 土)

                              해례본은 후음(ㅇ.ㅎ) 水, 순음(ㅁ.ㅂ.ㅍ) 土인 바

                                이를 기준으로 작명해야 한다는 주장입니다.

                        두세 분의 말씀을 조합해서 무슨 말씀인지 들어 보겠습니다.

            '해례본은 국가의 공식적인 견해로, 한글에 관한 한 헌법과도 같은 존재이다.

                         따라서 해례를 부정하고 운해에 따라 작명하는 것은

               우리의 위대한 문화유산인 훈민정음을 부정하는 반 문화적인 행위이고

                            국민을 혼란에 빠뜨리는 분란 유발 행위이고,

                  작명이론에 대해 불신을 초래할 수 있는 성명학 저해 행위이다.

                                                   그런데도

                           그 동안 운해본을 기준으로 작명해 온 작명가들과 저자들은

                 죽으나 사나, 맞나 틀리나, 눈이 오나 비가 오나 바람이 부나 개의치 않고

                                운해본을 옹호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물론 저간의 사정은 참으로 딱하기는 하나, 그러나 이러한 행위는

                                          무공을 모르는 호떡장수가

                   호떡 팔아 돈을 벌고 오래오래 살 수 있을지는 몰라도

                      평생동안 닦은 무공의 희열은(훈민정음의 그 보배로운 진수는)

                                    느끼지 못하는 것과 다르지 않으니

                                        참으로 딱하고 또 딱한지고 ..

                                     오로지 큰 용기가 필요할 뿐이다'

                 [3] 운해본 옹호론 (ㅇ.ㅎ 土 / ㅁ.ㅂ.ㅍ 水)

                                       (1) 님을 향한 행진곡

                훈민정음을 만들 때 가장 많이 참고한 운서는 宋대의 남방음 계열인

                                  홍무정운(1375. 明의 공식 운서)인 바

                                     여기서는 후음 土, 순음 水이다.

                                                그런데,


            고려말 부터 태종 및 세종에 이르기까지 궁중에서는 원나라 북방음 계열인

                           '고금운해거요'(1375. 元. 웅충)를 많이 활용했고,

                                이와 친했던 세종의 의지가 작용하여

                          훈민정음에서는 후음 水, 순음 土로 배속이 되었다.

                        (당시 집현전 학자간에 논쟁이 엄청 심했다고 하는데,

                         상감마마를 향한 '일편단심 눈치파'가 일단 승리함)

                                      

                              (2) 훈민정음 창제 그 이후


                                   1) 동국정운 · 홍무정운 역훈

                    훈민정음 창제(1443 / 반포는 1446) 이후 세종의 명으로 간행된

                             동국정운 (대한민국 최초의 운서. 1448) 및

                           홍무정운 역훈 (1455. 단종 3년에 완성)에서는

                             후음 土, 순음 水로 배속이 되었다.

                   뭐시라 후음 土, 순음 水라구?? 시방 이게 뭔 얘긴고? 혹시

                             세종대왕 몰래 그렇게 만든 것일까?

                                             죽을라구!!

                             그럴 리가 없다, 전혀 그럴 리가 없다.

                                             이랬을 것이다.

                                                '즈은하,

                           즈은하의 명으로 신(臣) 신숙주, 성삼문 등이

                  물 건너 바다 건너 그 험한 유배지 요동에 열세번이나 찾아가

                그곳에 유배와 있던 음운학의 대가이자 한림학사인 황찬(明)에게

                                         묻고 또 물었사오나,

                          明의 공식적인 견해는 홍무정운에 나와 있는대로

              후음 土, 순음 水이고 또 이 견해가 맞다는 한결같은 답변이었사옵니다.

                         (유배중인데도 정신이 아주 또렷또렷 했사옵니다)

                                           어찌 하올까요?'

                                    '음 .. 또 음 ... 그렇지 그럴꺼야,

                                   음 .. 홍무정운에 맞추도록 하시오'

                                          '성은이 망극하옵니다'

                                               이랬을 것이다.

                                     이때 곁에서 시중들던 내관 왈(曰)

                                           저어, 저어, 즈은하 ..

                        그러면 해례 중 일부를 수정한다는 교지를 내리올까요?

                                   .. 아 ... 아 넘어가 .. 넘어가라구!!!!

                                   으이그 으이그 눈치 코치가 없으니

                                    내사 진짜 몬해 묵겠다 .. 참말로 ..

                        (그래서 조심스럽게, 아주 조심스럽게 아뢰운 것인데 ..

                                       나만 가지구 .. 꿍시렁 꿍시렁)

                               결국 내관이 또 다시 신숙주를 찾아가 물었다.

                                           '저어 저 .. 신숙주 대감,

               이렇게 되면 5,6백년 후에 우리의 후손들이 후음과 순음의 오행 배속을 놓고

                                          헷갈려 하지 않을까요??'

                     '웅변해야 할 때와 침묵해야 할 때를 가리지 못하면 ..... 짤립니다'

                                  내관이 하늘을 우러러 탄식하며 하는 말,

                     '아, 나 같은 천하의 영재가 시대를 잘 못 타고나 할 일이 없구나!!

                                           오호라, 애재(哀哉)로다!!!'

              2) 후음 · 순음에 대한 실력파들의 견해

                    훈민정음 창제 이후 계속해서 후음 水, 순음 土를 따른 사례는

                         경세정운(經世正韻. 1678. 숙종 4. 최석정) 정도이고

                           대부분의 실력파 선조들은 거의 다 다음과 같이

                                       후음 토, 순음 수를 따랐다.

                  후음(ㅇ.ㅎ) 土 · 순음(ㅁ.ㅂ.ㅍ) 水 배속 예 (우리나라)

                      (1) 동국정운 (1448. 세종 30. 신숙주 등)

                    (2) 홍무정운 역훈 (1455. 단종 3. 신숙주 등)

                    (3) 악학궤범 (1493. 성종 24. 성현 등)

                    (4) 사성통회 (1517. 중종 12. 최세진)

                    (5) 화동정음 통석운고 (1747. 영조 23. 박성원)

                    (6) 훈민정음 운해 (1750. 영조 26. 신경준)

                    (7) 언문지 (1824. 순조 24. 유희)

                    (8) 잔엽 상주본 훈민정음 행간 필사 기록 (조선 후기로 추정)

                                        3) 최명재

                       훈민정음 창제에 크게 공헌하신 최항(崔恒) 어르신의 후손

                               최명재(훈민정음과 최항 선생 저술) 님은

           훈민정음 해례본 등을 심도있게 연구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오행 배속만은

                                  후음 土, 순음 水를 따랐다.

         이는 가문을 중시하는 우리 사회의 전통으로 볼 때 쉽지 않은 결단이었을 것이다.

                                   4) 구중궁궐 깊고 깊은 곳에서

                        구중궁궐 깊고 깊은 곳에서 울려나오는 목구멍소리(ㅇ.ㅎ)는

                              중앙 및 중심을 의미하는 궁토(宮土)로, 그리고

                   건강에 이상이 생기면 마르기 쉬운 그런 촉촉한 입술을 통해 나오는

                                              입술소리(ㅁ.ㅂ.ㅍ)는


                         우수(羽水)로 분류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보았기 때문에

 

                     저렇게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실력파 음운학자 대다수가, 심지어

                         최항 어르신의 후손까지도 후음 土, 순음 水를 따른 것이다.

                                [4] '구마자키 겐오'의 후음 · 순음 분류

                     아주 많은 작명가들은 후음 土, 순음 水 분류의 기원을

                             '훈민정음 운해'로 보고 있습니다.

                                                    자, 그런가요?

                                          아닙니다. 천만의 말씀입니다.

                                 수리성명학상의 후음 土, 순음 水 분류는

                  '구마자키 겐오'의 성명의 신비(1929)가 그 기원입니다.

                       즉, '구마자키 겐오'의 오행 배속과 운해의 오행 배속이 우연히

                                       (혹은 필연적으로) 일치했을 뿐입니다.

                         '구마자키 겐오'도 후음과 순음의 오행 배속에 대해서는

                        중국은 물론이고 일본 내에서도 견해가 갈리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연구분석 끝에 순음 水, 후음 土가 타당하다는 결론을 얻었다고 했습니다.

                                                     자, 그렇다면

                     '구마자키 겐오'와 해례, 운해는 어떤 연관성이 있는 것인가요?

                                       있을리가 없지요, 없습니다. 없다구요!!

                                                          그저

                       당시 청나라 황실에서 보관하고 있던 서책들을 참고했다는 것과

             자국내 막부 장군들의 이름 획수 등을 연구 분석했다는 기록만 전해지고 있습니다.

                                                          네?

                               중국 음은 중국인이, 일본 음은 일본인이, 그리고

                  한국 음은 한국인이 연구 분석해서 결론을 내리는 것이 옳고, 따라서

                 한글 음은 우리의 공식 견해인 '해례'를 따라야 마땅한 거 아니냐구요?

                                                  으이그, 으이그

                     지금까지 그렇게 열심히 설명했는데도 또 딴소리 하구 계시네 ..

             발음의 오행 배속 기준은 중국 다르고, 일본 다르고, 한국 다른 것이 아니고

                                                  만국 공통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 머나먼 유배지까지 찾아가

                              황찬에게 열세번이나 자문을 구했던 것이구요 ..

                            이것까지 자세하게 설명하려면 한없이 길어지므로

                                  이 부분은 이 정도에서 약(略)하겠습니다.

                                   [5] 꿩 잡는 새가 매

                          성명학 등 역학의 세계에서는 항상, 실제는 제왕이고

                                       이론은 충직한 종일 뿐입니다.

                           즉, 역학의 세계에서는 언제나 '꿩 잡는 새가 매'고

                          꿩을 잡지 못한다면 겉모습은 매이나 매가 아닙니다.

                     그러므로 앞에서 언급한 해례 옹호론과 운해 옹호론은 단지

                강학상으로(즉, 학원내에서 혹은 이론상으로) 한번 생각해 본 것일 뿐

                    그 논리가 성명학에서도 바로 통한다는 그런 얘기는 아닙니다.

                     성명학 등에서의 이론은 일차적으로는 언제나 가설일 뿐이고

                                                      오직

                        실제사례 분석을 통해 가설과 실제가 일치하는 경우에만

                            '가설 이론'은 '진짜 이론'으로 탈바꿈하게 됩니다.

                 강학의 세계에서는 각자마다의 주관과 떼거리 문화가 주로 존재하고

                               여간해서는 이를 객관화 할 수 없는데 비해

                    술가의 술학(여기서는 성명학)에서는 이를 객관화 할 수가 있고

                                             (실제사례 분석)

           또 반드시 객관화해야 한다는 점이 강학 논리(정음오행)와 술가 논리(술가오행)의

                                              차이점입니다.

               이 얘기는 별로 어려운 얘기가 아닌데도, 무슨말을 하고 있는 것인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는 한한자, 한글학자가 좀 계십니다.

                           그래서 쉽게 다시한번 설명을 드리겠습니다.

                       '政 자의 획수는 8획만 옳다고 강제할 수 없다'

                                      어문회의 유권해석입니다.

                          즉, 일종의 강학상의 논리라 할 수 있겠습니다.

                                               그러나

                         성명학상으로는 언제나, 영원히 8획만 옳습니다.

                길흉판단과 연결해서 분석해 본 결과 8획만 맞다는 결론이기 때문에

                          성명학상으로는 8획만 옳다고 하는 것입니다.

                                     즉, 꿩 잡는 새가 매입니다.

                  그런데, 성명학상의 제(諸) 문제(여기서는 해례, 운해)에 대해

                       어떤 이론이 얼마만큼 맞는지를 알아보기 위해서는

       사주학 및 성명학 그리고 그 주변 학문에 대한 해박한 지식이 전제조건이기 때문에

                 성명학 등에 대해서는 완전 문외한이거나 혹은 거의 문외한인

           한학자, 한글학자, 그리고 사주학자나 풍수학자, 얼치기 사이비 작명가 등이

                  그리 쉽게 접근하거나 간섭할 수 있는 그런 문제가 아닙니다.

                                  [6] 부끄러움을 모르는 사람들

                  인간의 운명 요소 중에서 이름이 차지하는 비중은 그리 크지 않고

                                            (20-30% 정도로 추정)

                    그 크지 않은 이름요소 중에서도 발음오행이 차지하는 비중은

                               맥시멈 50%를 넘지 않는다는 추정이므로

                         전체 운명 중에서 오직 후음과 순음의 배속차이에 따라

                한 인간의 운명이 얼마만큼 어떻게 변화하는 지를 구분해 낸다는 것은

                                       그리 만만한 문제가 아닙니다.

                    따라서, 이 문제에 대해서는 아주 우수한 성명학자라 할지라도

                         충분한 분석과 신중한 접근이 요구되는 것인데도


            성명학에 대해 아는 것이 거의 없고 더 나아가 성명학 자체를

                  전혀 인정하지 않는 사람들까지 대거 몰려들어

        '감 놔야 한다, 대추 놓아야 한다'고 소리를 질러대고 있습니다.

                           무지가 용감을 낳는다는 생생한 삶의 현장입니다.

                    그러나 그것은 당연히 용감이 아닙니다. 부끄러운 만용입니다.

                     성명학에 대한 이해도가 낮을 수록 부끄러운 소리는 더 커지고

                                               더 다양해 집니다.


             그런 아수라장 속에서 피해자는 언제나 작명 의뢰인과

                             그 이름의 주인공들입니다.



행복해, 새 해, 신년 전야, 축 하, 2019, 행복, 샤인, 기치

                                         


답변  수정 
 
32건이 등록되었습니다. (현재 페이지: 1/4)
검색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32  연예인과 28수리 맹정훈 2019.04.14 714
31  연예인과 참척 맹정훈 2019.04.04 170
30  순수 사주학자와 작명 행위 맹정훈 2019.03.25 159
29  오직 수리성명학만 성명학 맹정훈 2019.02.26 331
28  바른작명가. 엉터리작명가 구별법 맹정훈 2019.02.09 467
27  과부수리도 모르는 작명가와 프로그램 작명 맹정훈 2019.01.28 416
26  바른작명, 엉터리작명 맹정훈 2019.01.20 396
25  해례본, 운해본, 이름분석 맹정훈 2019.01.19 392
24  해례본, 운해본, 구마자키 겐오 맹정훈 2019.01.19 384
23  헛점 투성이의 작명 사례들 맹정훈 2018.07.17 1618
글쓰기
목록보기
개인정보 취급방침찾아오시는길라임사이버문화센터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