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용안내
  • 상담게시판
  • 즐겨찾기추가

상담게시판

상담게시판

희망나무

HOME >상담게시판

바른작명, 엉터리작명
글쓴이 | 맹정훈
작성일 | 2019.01.20

 

                                                  [1] 멸종위기

​                          주는 나름대로 일가를 이룬 사례가 꽤 있으나, 성명학은

                                   그런 분들이 전무(全無)에 가까운 실정입니다.

                                                      그 결과로

                       엉터리작명, 불리한 작명이 너무 많이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2] 왜 그렇게도 뭘 모를까?

                                        왜 그럴까요? 유독 성명학에 대해서는

                                     작명가들이 왜 그렇게도 뭘 모를까요?

                             그 이유는 사주학 원서에 이름이(거의) 없다는 것 말고도

                          '원초적 불능'(원시적 불능) 내지 '첫 단추 부터 잘 못 꿰기'

                                                      기인합니다.

                                                 [3] 원초적 불능

                             성명학은 사주학과 마찬가지로 통계학이고 실증학입니다.

                                                   이론학이 아닙니다.

                                  이름분석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얘기입니다.

                                                     이름분석이라?

                     말이 쉬워 이름분석이지, 그것은 그렇게 간단한 문제가 아닙니다.

                                         이름분석을 하려면, 그 전제조건으로

                                '사주학 및 모든 성명학 논리에 박식해야 하고

                                IQ. EQ 및 양심지수도 중간 이상은 되어야 하고

                                       인내력, 지구력도 상당해야 하는데,

                                          이런 요건을 갖추었다 해도

                       2-3년 고생으로는 그 실체의 언저리에도 미치지 못할 정도입니다.

                                                       따라서,

                                 이름분석의 길은 참으로 멀고도 아득한 길입니다.

                      실정이 이러하니 거의 모든 성명학자, 작명가들에게 '이름분석'이란

                                          그저 남의나라 얘기일 뿐입니다.

                                               그래서 원초적 불능입니다.

                                                  [4] 이상과 현실

                                    성명학 공부를 시작할 때의 높은 이상과는 달리

                                     현실의 벽은 참으로 가혹하기만 합니다.

                                                    '에 .. 여러분,

                           여러분들의 그 초롱초롱한 눈망울이 참으로 보기에 좋습니다.

                                   한달 후, 두달 후에도 변치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에 .. 성명학에는 이 설이 있고 저 설이 있고 또 그 설이 있습니다.

                          이 설은 또 이렇게 분파가 되고 저 설은 또 저렇게 분파가 되고

                                          그 설은 또 그렇게 분파가 됩니다.

                                      네? 분파, 분파 .. 지겨운데, 언제 끝나느냐구요?

                                        네, 아직 멀었습니다. 좀 복잡합니다.

                                   분파가 분파를 낳고 그 분파가 또 분파를 낳고 ..

                                          네? 그 중에서 어느 게 맞냐구요?

                                     '에, 내 생각에는 이게 맞고 저게 맞고 그게 맞지만,

                          그것은 내 생각일 뿐이고 최종 결론은 언제나 여러분의 몫입니다.

                                               '쫌 이상하다, 강의가 .. 그치 ..'

                '음, 그렇기는 한데, 오히려 저렇게 대답하는 게 그래도 양심이 쪼깨 있는 거래 ..'

                                               여하튼 간에 그날 이후

                    더 더욱 열심히 책을 뒤적이고 더 더욱 열심히 컴퓨터와 씨름하며

                              누구 목소리가 더 큰지를 확인하려고 애 쓰지만

                              기차 화통들을 삶아 드셨는지 예외없이 목소리가

                                                  쩌렁쩌렁 합니다.

                                아무리 애를 써도 뚜렷한 결론이 보이지를 않으니

                                    유행가 가사만 뇌리를 스쳐 지나갑니다.

                                    이리 갈까 저리 갈까 차라리 돌아갈까

                                               이정표 없는 거리

                                             백갈래 천갈래 길에

                                              비가 내린다 ♬♪

                                      웬만한 것은 눈치작전이 통했는데,

                                             그렇게 살아왔는데,

                                      이건 눈치작전도 통하지를 않으니

                                              짜증만 늘어 갑니다.

                                       왕짜증 작명가로 거듭 납니다.

                                     '아,아 답이 없다구!! 아, 답이 없다니까!!

                              이 사람은 이렇게 저 사람은 저렇게 또 그 사람은

                                    그렇게 주장하는데, 무슨 답이 있냐구 !!

                                                  그냥 부모가

                                      뜻이 좋은 한자를 찾아 정성 껏 작명하면

                                              그기 좋은 이름인기야,

                                                 거럼 거렇구 말구'

                           다른 대다수의 작명가들도 적당한 선에서 타협을 하고

                                       그냥 자기식대로 작명을 합니다.

                                 기초 이론 몇개 줏어들은 것이 전부인데, 혹은

                               특정 논리를 꾸역 꾸역 집어넣은 것이 전부인데,

                            겁도 없이 용감하게 작명가 행세를 하고 작명을 합니다.

                               프로그램 작명까지 나와 혼란에 부채질을 합니다.

                        그렇지만 의뢰인들은 이러한 작명계의 실상을 잘 알지 못합니다.

                                    결국 선의의 피해자만 속출하고 있습니다.

                             '뭬야!! 당신 성명학만 옳고 우리 성명학은 개X이라는 거얏!!'

                      이 소리는 실력없는 작명가들이 무대뽀로 내 지르는 소리입니다.

                                      [5] 첫 단추부터 잘 못 꿰기

                                        이름분석을 했다는 주장이 있습니다.

                            성명학 관련 학위 논문에 많고 일반글에도 있습니다.

                    그런데, 그 분석이라는 것이 대부분 다 유명인을 대상으로 한 분석입니다.

                              유명인을 대상으로 한 분석은, 최소한 그 이름만이라도

                        객관화가(허위가 아님)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으나, 그러나 여기에는

                               치명적인 결함이 내재해 있습니다. 무엇일까요?

                       첫째, 유명인 이름 운운은, 유명인의 이름 = 좋은(길한) 이름이라는

                   전제가 깔려 있는 것인데, 이것은 긴 말 필요없이 황당무비 그 자체입니다.

                   둘째, 운명 요소 중 이름이 차지하는 비율이 70%, 80%, 90% 이상이라는

                   전제도 깔려있는 것인데, 이는 사주의 영향력을 경시한 주장으로 이 역시

                                                 황당무비 그 자체입니다.

                        만약에, 이름의 영향력을 5%, 10%, 20% 등으로 보고 있다면 저렇게

                이름 하나만을 앞에 놓고 인생 전체의 길흉을 판단할 수는 없는 것이기 때문에

                                                 황당무비라고 한 것입니다.

                         이렇게 이름공부의 첫단계에서 부터 한계가 노정되거나 혹은

                           첫 단추 부터 잘 못 꿰기 때문에 마지막 종착역은 언제나

                                  '30년 공부 도로아미타불'이 되는 것입니다.

                                          [6] 바른성명학 · 바른작명

                                       유명인을 기준으로 하면 성명학은 없습니다.

                                                      그러나,

                                단말마의 고난을 경험한 사람들을 기준으로 살펴보면

                                               그때는 성명학이 보입니다.

                        오직 수리성명학에서만 발견이 되는 신비하고도 기이한 현상입니다.

              수리성명학상으로 극흉한 발음오행, 극흉한 수리4격(혹은 두 경우 모두 극흉)과

                                   관련 된 단말마의 비명소리가 하늘을 찌릅니다.

                                            정말 많습니다. 진짜 많습니다.

                                      관련 자료가 산처럼 강처럼 쌓였습니다.

                                             그리고, 이름분석을 치열하게 해 보면

                    수리성명학상으로 좋은 이름은 사주 점수를 어느 정도까지 높여 주고

                                                        그리고,

                      수리성명학상으로 좀 흉한 이름은 사주 점수를 어느 정도까지

                                        삭감한다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그리고

                 수리성명학상으로 좀 흉한 이름이 아니고 아주 극흉한 이름인 경우에는

             웬만한 사주로도 단말마의 고난을 피해가기가 어렵다는 것도 절감하게 됩니다.

                                                  지평(필자)처럼

                                                끔찍하게 논리적이고

                                                끔찍하게 합리적이고

                                              끔찍하게 이성적인 사람이

                                         수리성명학에 집착하는 이유입니다.



                                 

풍경, 자연, 필드, 과수원, 꽃, Arboriculture, 핑크 나무

 

답변  수정 
 
41건이 등록되었습니다. (현재 페이지: 1/5)
검색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41  방문작명 및 개명과 온라인작명 및 개명의 차이점이 큰가요? 궁금한점 2019.07.01 161
   방문 작명과 온라인 작명 맹정훈 2019.07.01  
40  張淵稀 감명 (2) 맹정훈 2019.06.29 134
39  張淵稀 감명 (1) 맹정훈 2019.06.28 136
38  淵 자 획수 맹정훈 2019.06.27 102
37  왜 라임작명인가? 맹정훈 2019.05.15 319
36  수리성명학상으로 불리한 이름과 고난 (3) 맹정훈 2019.05.13 339
35  수리성명학상으로 불리한 이름과 고난 (2) 맹정훈 2019.05.13 268
34  수리성명학상으로 불리한 이름과 고난 (1) 맹정훈 2019.05.13 320
33  28수리의 통한(痛恨) 맹정훈 2019.04.25 223
32  연예인과 28수리 맹정훈 2019.04.14 945
글쓰기
목록보기
개인정보 취급방침찾아오시는길라임사이버문화센터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