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용안내
  • 상담게시판
  • 즐겨찾기추가

상담게시판

상담게시판

희망나무

HOME >상담게시판

28수리의 통한(痛恨)
글쓴이 | 맹정훈
작성일 | 2019.04.25

    


                                                    [1] 사례


     다음에 제시하는 사례들도 전 장(章)에 이어 28수리 관련, 필설(筆舌)이 절(絶)하는

           (즉, 말과 글로 표현하기 어려울 정도의) 극심한 재난발생 사례들입니다.

                     (발음오행, 자원오행 등도 함께 살펴야 더 실감이 나나

                               지금은 간단명료하게 수리만 제시함)

                                                     [ 사례 1 ]


                                      12. 6. 10 (16. 18. 22. 28)

            명문大를 나온 국가대표 출신으로 한동안 화려하고도 거칠 것 없는

                    삶을 살았으나, 결혼 이후 알 수 없는 질병으로 어린 자녀들을

                  먼저 떠나보내는 생지옥의 고통을, 그것도 여러번이나 겪었습니다.

                                     이러한 극한 상황 앞에서 결국

                   두 손 두 발 다 들고, 평소에 그렇게도 경멸하고 싫어하던 교회를

                 다녔다고 하는데, 그 이후에 얻은 두 아이는 아주 건강하게 성장하고

                                            있다고 합니다.

                                                      [ 사례 2 ]


                                         7. 12. 9 (21. 19. 16. 28)

      다음은 '예정된 시간을 위하여'를 마지막 히트곡으로 28세의 짧은 생을 마감한

                 '장덕'과, 그 뒤를 쫓듯 설암으로 요절한 '장현'(아내 이름 수리 3. 4. 14)의

                 어머니인 서양화가 李淑姬씨의 통곡수기 '예정된 시간을 위하여' 중에서

                                  '책머리에' 부분을 요약한 것입니다.

                                '예정된 시간을 위하여' 책머리에

                                                   1990년 8월,

       그러니까 아들 현의 장례식을 마치고 돌아올때 '스포츠 서울'의 김두호 부장님이

                               '수기를 써 보내 주세요'라고 부탁을 했다.

          나는 망설이다 별 생각 없이 '그렇게 해 볼께요' 하고서 미국으로 돌아갔다.

     고통스런 나날을 보내면서 문득 나는 '현이와 덕이'의 영혼 앞에 자녀들이 모르고 간

       엄마의 슬픈 이야기를 고백하는 마음으로 남겨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뒤늦게나마

                                    쓰기로 했다. 그리고 또 한가지


       나처럼 비참하고 억울한 수렁에 빠져 방황하는 영혼들에게 작은 힘이라도 되었으면

                                             하는 바람도 있다.

        하지만, 오랜 세월 겹겹이 껴입고 있었던 허세, 교만, 명예 등의 옷들을 홀랑 벗어

      던지고 나의 지난날을 써 나가며 혹시나 주변 사람들에게 누가 되지 않을까 괴로웠고,

                          그리고 새삼 내가 걸어온 인생이 억울하기도 했다.

                  나처럼 고루고루 인생의 희로애락을 경험한 여인도 드물 것이다.

        어머니가 일본인으로, 혼혈이었던 것 부터가 남다른 운명의 시작이었는지 모른다.

          맏딸로 태어난 나는 가족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행복하게 지내던 어린시절,

          전쟁의 포로, 괴상한 결혼, 별거와 이별, 도미(渡美), '현이와 덕이의 죽음' 등

      내 60평생에 기쁨과 즐거움도 남다른 게 있었지만, 절망과 고통의 시간이 더 길었던

                                            것 처럼 느껴진다.

       이 자서전을 쓰는 동안 얼룩진 과거를 뒤로 뒤로 지우면서 인생의 궤적을 되짚었다.

                                               (이하 생략)

                                               [ 사례 3 ]


                                 10. 13. 5 (18. 23. 15. 28)

                                  ⇒ '수진아, 이리 와, 넘어져!!'

                     순간 나도 모르게 소리나는 쪽으로 휙 고개가 돌아간다.

     너댓살 쯤 되어 보이는 쫑쫑머리를 땋아 내린 여자아이가 흔들거리는 시내버스속 에서

                                 중심을 잡지 못하고 허둥거리고 있었다.

       덥석 안아다 내 무릎위에 앉게 하고선 금방이라도 솟구치려는 눈물을 참으며 무심히

                                               창밖만 내다본다.

                                              '어휴, 고맙습니다'

       또 다른 갓난아이를 업은 여자아이의 엄마 목소리도 듣는 둥 마는 둥 창가로 스쳐가는

                개나리꽃 무더기를 바라보며, 3년 전 그 해 봄 속으로 빠져 들어갔다.

                                        '수아야, 수진이 어디갔니?'

                            '몰라, 엄마, 조금전에 나랑 소꼽놀이 했었는데 ..'

                        그 대답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동네를 뒤지기 시작했고,

                             뜰 옆 연못에 빠져있는 내 아이를 발견한 것은

                    꼭 오늘처럼 개나리꽃이 방울방울 엉키어 있었던 4월이었다.


       부르기 쉽고 쓰기 쉽고 남에게 잊혀지지 않는 이름을 지어보자고 몇 날을 고심한 끝에

                                     남편과 지은 이름이 큰 딸 수아!

         '수' 자가 예뻐서 '수' 자 돌림으로 부르자고 수도 없는 글자들을 '수' 자 뒤에다 붙여

                              보았었다. 수미, 수경, 수현, 수정, 수민, 수희 ...

       그러다 '수진' 이라는 이름에 우리는 동감했고, 수아, 수진 두 딸은 우리에게 세상 누구

                       보다도 귀하고 값진 애교와 웃음을 선물해 주기에 바빴었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작은애가 세 살 되던 해에 우린 그 애를 우리보다 더 원하시고 더 사랑하는 분에게

                             보내 드려야 했고, 그 애가 떠나고서야 알았다.

                             세상에 왜 그리도 수진이라는 이름이 많은지 ..

                          오늘 시내버스 속에서도 마주칠만큼 그렇게 많이 ...

                            그러나, 나는 결코 그 이름을 지우고 싶지 않다.

           세상 어느 이름보다도 수아, 수진이는 아름답고 귀한 우리 아가들 이름이니까 ...

                                                    [ 사례 4 ]


                                   4. 17. 7 (24. 21. 11. 28)

                  삼풍참사 때 아내와 어린 아들, 딸, 처제를 모두 잃음.

                   가슴이 하도 답답하고 먹먹해서 더 이상은 설명을 하지 못함.

                                               [ 사례 5 ]


                                  8. 7. 13 (20. 15. 21. 28)

     ⇒ 아내의 이복형제 간에 벌어진 유산 싸움으로 장모님이 조카에게 난자 당해 살해됨.

                  그 충격으로 장인도 사망하고 아내는 미친 듯이 교회에 빠져 듦.

           엘리트 기자인 본인 자신도 두 아들에게 아내의 자리를 대신하지 못하고 술로써

            자신의 불행을 잊으려는 동안 혼자 라면을 끓여먹던 일곱살 짜리 둘째 아들이

             가스레인지 폭발로 사망. 그 동안 자식때문에 차마 이혼은 하지 못했었는데

                                               결국 아내와 이혼함.

                   그 후 우연한 기회에, 아이러니하게도 그렇게도 미워하고 적개심에

                                          불 탔던 교회의 목사가 됨.

                 하지만 교인들이 교회때문에 가정을 소홀이 하는 일이 없도록 심방이나

                                     부흥회 등 일체의 행사를 하지 않음.

          사재를 털어 무료도서관 사업 등 선한 일을 행하는 과정에서 결손된 모습으로는

     타인의 아픔을 깊이 어루만지기가 어렵다고 판단, 재혼했고 이제 1남 1녀의 아버지가 됨.

                              아들아, 딸아, 부디 부디 행복하거라 !!!

                            운명의 여신님 제발 좀 잘 봐 주슈, 제발!!!

                                                [ 사례 6 ]


                                     9. 7. 12 (19. 16. 21. 28)

          결혼 자금 마련을 위해 부잣집 딸로 보이는 어린 여아를 납치, 살해함. 집행.


                                                [ 사례 7 ]


                                    15. 5. 8 (13. 20. 23. 28)

                           야인시대에 나오는 인물. 혁명군사재판에서

           '정치깡패 비호와 권력 남용' '경무대 앞 발포사건 관련' 등의 죄목으로 집행됨.

                                                [ 사례 8 ]


                                   12. 9. 7 (16. 21. 19. 28)

              ⇒  경북 상주 산골에서 경성제1고보(현 경기고)에 들어간 수재.

                  남로당 경북조직부장을 맡았고 북한으로 넘어가 고위직에 오름.

                            5.16 몇 달 후 휴전선을 넘어왔다가 검거됨.

                   '밀사' 라고 주장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고 간첩죄로 집행 됨.

                           [2]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

          지금까지 수리성명학상으로 극흉한 이름과 관련된 단말마의 재난 발생 사례를

                                               소개드렸는데


             이 점에 대해서는 언제든지 이런 반론이 제기될 수 있다는 문제가 있습니다.


                      '그러한 예시들은 모두가 다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이다.

                                         따라서, 혹세무민이다'

                                            자, 어떤가요?

                                      일리가 있는 반론인가요?

                                     네, 일리가 있는 반론입니다.

                    그렇다면 이러한 반론에서 벗어 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그동안 수집해 놓은 무지무지하게 많은 자료들을 모두 다 제시해야 합니다.

                   그래야 비로소 '통계적 귀납 추리' 의 자료로 손색이 없다'고

                                        인정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그것은 가능하지 않습니다.

               수집해 놓은 자료의 양이 진짜 무지무지하고 어마어마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저러한 반론을(성급한 일반화의 오류) 예견하면서도

                                            어쩔 수 없이 계속해서

                  대표적인 사례 중에서도 일부만을 발췌, 제시할 수 밖에 없겠습니다.

                                                    결국

          이 점에 대해서는, 사례제시자의 분석력, 판단력, 그리고 무엇보다도 중요한

               양심지수와 그리고 독자들의 뛰어난 안목 등이 관건이 되겠습니다.


Summer, Still-Life, Garden, Outdoors

                                               

 

답변  수정 
 
37건이 등록되었습니다. (현재 페이지: 1/4)
검색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37  왜 라임작명인가? 맹정훈 2019.05.15 116
36  수리성명학상으로 불리한 이름과 고난 (3) 맹정훈 2019.05.13 116
35  수리성명학상으로 불리한 이름과 고난 (2) 맹정훈 2019.05.13 100
34  수리성명학상으로 불리한 이름과 고난 (1) 맹정훈 2019.05.13 101
33  28수리의 통한(痛恨) 맹정훈 2019.04.25 121
32  연예인과 28수리 맹정훈 2019.04.14 814
31  연예인과 참척 맹정훈 2019.04.04 284
30  순수 사주학자와 작명 행위 맹정훈 2019.03.25 246
29  오직 수리성명학만 성명학 맹정훈 2019.02.26 431
28  바른작명가. 엉터리작명가 구별법 맹정훈 2019.02.09 590
글쓰기
목록보기
개인정보 취급방침찾아오시는길라임사이버문화센터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