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용안내
  • 상담게시판
  • 즐겨찾기추가

상담게시판

상담게시판

희망나무

HOME >상담게시판

왜 라임작명인가?
글쓴이 | 맹정훈
작성일 | 2019.05.15

 

                     '수리성명학상으로 불리한 이름과 고난' 등에서

                                 설명드린 바와 같이

                       때때로 이름이 생과 사를 가릅니다.


                            이름은 이렇게 중요한 요소인데도

                  제대로 작명하는 작명가가 거의 없습니다.


                             엉터리 작명이 판을 치고 있습니다.

                                       너무 심합니다.


                        수리오행을 맞추는 작명가도 거의 없고


                        중요한 발음오행 초성이나 종성 중에서

                               하나만 맞으면 좋다고 합니다.

                                               심지어


                       유명인의 자녀 이름을 가장 많이 작명해 줬다는

                               어느 유명작명가의 작명례를 보면

                         발음오행 조차도 맞지 않는 사례가 적지 않아

                                                 그저

                                   어안이 벙벙할 뿐입니다.


                 수리조합에는 성골, 진골, 6두품, 4두품 등이 있는데, 이를

                                    이해하는 작명가도 없습니다.


                               과부수리로 작명들을 하고 있습니다.

                과부수리의 불리한 영향력을 너무 심하게 모르고 있습니다.


                                     특히 프로그램 작명에서는

                          과부수리 작명례가 흘러 넘치고 있습니다.


                   의뢰인에게는 사주에 맞추어 작명한 것이라고 엄청 강조하나,

                       정작 제대로 사주에 맞춘 사례는 그리 많지 않습니다.


                                 아예 사주에 일자무식인 작명가들도

                   사주에 맞추어 작명했다고 강조하는 사례가 참 많습니다.

                          속여야 살 수 있는 삶이라니 . . 참 애달픕니다.


                                    심지어 프로그램 작명에서는

              사주에 없거나 적은 오행의 한자로 작명하고 있습니다.

                               사주에 대한 모독입니다.


                                      귀하디 귀한 자녀의 이름인데

                사주에도 맞지 않는 이름으로 작명을 해 주고 있다니 . .


                 그런데도 사주에 딱 맞는 이름으로 작명한다고

                               요란하게 광고를 하다니 . .


                                         안될 일입니다.


                          획수 산정이 쉽지않은 한자가 백여자를 넘어서고,

                                             한 획 차이로

                         극과 극으로 갈리는 사례도 많습니다. 그렇지만


                     모든 인명용한자의 획수를 바르고 정확하게 알고 있는

                                 작명가는 거의 안계신 것 같습니다.


                  '수리,발음,자원 성명학' 이외의 기타 성명학에 의해

                     진짜 무서운 이름들도 쏟아지고 있습니다.

                                   진짜 문제입니다.

                                  최고로 문제입니다.


                     이름이 한자로도 표기되던 때의 신문들을

            쬐끔이라도 살펴보았다면 이런 일은 발생할 수가 없습니다.


                               이 곳 라임작명의 작명가는(맹정훈 교수),

                모든 성명학설에 정통할 뿐만 아니라, 치열한 이름분석을 통해

                

                  '가장 안전하고 가장 유리한 작명원리'를 꿰뚫고 있습니다.

                           성실하고 빈틈없는 작명으로 유명합니다.

 

                              라임작명은 진짜 신뢰할 수 있는

                         '유일무이'한 작명연구소입니다.


                                  여러분과 여러분의 가정에

                   건강과 행운과 축복이 차고도 넘치시기를

                                  기원드립니다.

Background, Close-Up, Flora, Fresh

            

답변  수정 
 
48건이 등록되었습니다. (현재 페이지: 1/5)
검색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48  해례본 오행 배속 옹호론과 비판 (1) 맹정훈 2019.11.08 46
47  엉터리 작명이 너무 많음 맹정훈 2019.10.12 211
46  성명학 비판과 반론 맹정훈 2019.10.04 209
45  卿 (벼슬경) 획수 맹정훈 2019.09.09 300
44  팽현숙 님 개명 맹정훈 2019.09.05 279
43  개명 맹정훈 2019.08.11 367
42  수리성명학과 왕무식 맹정훈 2019.08.01 391
41  방문작명 및 개명과 온라인작명 및 개명의 차이점이 큰가요? 궁금한점 2019.07.01 635
   방문 작명과 온라인 작명 맹정훈 2019.07.01  
40  張淵稀 감명 (2) 맹정훈 2019.06.29 461
39  張淵稀 감명 (1) 맹정훈 2019.06.28 350
글쓰기
목록보기
개인정보 취급방침찾아오시는길라임사이버문화센터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