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용안내
  • 상담게시판
  • 즐겨찾기추가

상담게시판

상담게시판

희망나무

HOME >상담게시판

淵 자 획수
글쓴이 | 맹정훈
작성일 | 2019.06.27

 

                                            자 획수

        

                                [1] Daum T!P 에 질의

                     다음은 어느 분이 Daum T!P 에 질의한 내용입니다.

                                                        (2016. 6. 30)

                                               [질의]

                약 4년전에, 인터넷작명으로 다음과 같은 새 이름을 받았습니다.

                                  張 淵 稀 (장연희)

                        (획수는 11. 12. 12 로 기재되어 있음)

​                                 그런데, 이름때문인지는 모르지만

                        개명 이후 정말 너무도 힘들게 살고 있습니다.

                                 1978년 03월 11일생 여자입니다.

                            이 이름이 정말 좋은 이름인지 알고 싶구요.

                      이름의 뜻을 모르겠는데 무슨 의미인지도 알고 싶습니다.

                          이 질의에 대해 2개의 답변이 달렸는데

                          2개의 답변이 모두 다 많이 허접하다는 판단이라

                                     이에 대한 소개는 약(略)하고

                                   지평(필자)이 설명을 드리겠습니다.

                     (질의하신 분이 늦게라도 이 글을 보셨으면 좋겠습니다)

                                            [2] 해설

                    1. 질의에 대한 답변 2개가 모두 다 허접하다고 한 이유

            이 질의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자의 획수에 관한 것인데

                               두 분 다 이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습니다.

                                           한 분의 답변은,

                    81수리, 소리파동, 작명틀 등은 모두가 다 사람을 속이는 짓이고

                     이를 믿으면 손재만 따를 뿐이니 조심하라는 것이 주 내용이고

                                               다른 한 분은

                   사주가 음력이라면, 土 오행이 많아 그 기운을 빼줘야 하는 것인데

                (발음오행이 금토토라 - 필자 주) 그렇지 못해 잘못된 작명이라는 것이

                                                주 내용인데,

                              모두 다 억견으로 보여 허접하다고 했습니다.

                        2. 오직 수리(발음 · 자원) 성명학 !!

                            성명학설의 종류는 큰 분류만으로도 20 여종이 넘고

                                 소분류로는 수백종을 넘어서는 실정입니다.

                                              그러나 이 중에서

                                   바른성명학, 진짜성명학은 오직 하나,

                               수리(발음 · 자원) 성명학 뿐입니다 !!

                           이 점에 대해서는 이미 여러차례 설명을 드렸으므로

                                     더 이상의 설명은 약(略)하겠습니다.

                                               3. 생지옥

                        수리성명학상으로 극히 불리한 수리 및 발음오행과 관련된

                         필설(筆舌)이 절(絶)하는 (말과 글로 형용하기가 어려운)

                                   단말마의 고난 사례가 아주 많습니다.


                                                진짜 많습니다.

                                               정말 엄청납니다.


                               수집해 놓은 관련 자료가 보관이 곤란할 정도로

                                          산처럼 강처럼 쌓였습니다.

                                이름이 한자로도 표기된 신문 잡지 등을 통해

                     수만, 수십만, 수백만명의 이름을 살펴보고 분석해 본 사람이라면

                                                 겁이 나서라도,

                                               두려워서라도, 감히

                                                    진짜 감히

                            수리 등을 무시하거나 경시하는 발언을 할 수가 없습니다.

                                                      동시에,

                            수리성명학적으로 매우 흉한 이름을 소유하신 분들은

                                  무조건, 빠르게, 법적으로 개명하시는 것이

                                                삶의 지혜입니다.

                                             그런데도, 시중에서는

                                        성명학에 대한 끔찍한 무지와,

                                                  그리고

                                 어깨를 짓누르는 고단한 삶과 결부된

                               안면몰수, 아전인수, 우격다짐 등으로 인해

                                  질의에서 나타난 것과 같은 중차대한 문제가

                             (수리성명학상으로 극흉한 이름과 관련된 처절한 고난)


                                왜곡되고, 감춰지고, 무시되고 있습니다.

                                 진짜 25시(존재할 수 없는 것인데 존재함)입니다.

                                            [3] 자 획수

                                        1. 張 淵 稀 (장연희)

                              작명 프로그램에서는 張淵稀의 획수를

                                         11. 12. 12 라고 했습니다.

                               (설령 이 주장이 맞는다 해도, 과부수리가(23)

                                       그것도 형격과 이격에 겹쳐져서

                                 여성에게는 불리하게 작용하는 이름이 됨)

                                그런데, 이 이름풀이에서 진짜로 중요한 것은

                                   자의 획수산정이 틀렸다는 것입니다.

                        자는 12획(성명학상)이 아니고 13획(성명학상)입니다.

                                                    그래서,

                      더 더욱 불리한 최악의 이름이(11. 13. 12) 되었습니다.

                              2. 자의 획수 산정 해설

                                          (1) ㄱ ㄴ ┘┌ 획수

                       운필(글씨를 쓰기 위해 붓을 이리저리 움직이는 것) 원리상


                   ㄱ. ㄴ 은 1획(중간에 붓이나 펜을 떼지 않고 한번에 씀)으로 셈하고

                                   ┚┏  은 2획으로 보는 것이 맞습니다.

                    그런데, 소전 등에서는 을 1획으로 셈한 사례가 있고 더 나아가

                    현재 이름획수 산정의 기준으로 활용되고 있는 '강희자전'에서도

                동일하게 을 1획으로 셈해서 자를 11획(성명학상으로는 12획)으로

                                                    산정했습니다.

                          그리고 다수의 옥편에서도 자를 11획으로 분류했습니다.

                                            (2) 실제 사례 분석

                                자, 사정이 이쯤 됐으니 이제 어찌해야 할까요?

                                       해결 방법은 오직 하나뿐입니다.

                     1획 차이로 길흉이 극명하게 갈리는 사례들을 다수 수집해서

                                분석해 보는 것이 유일한 해결책입니다.

                        다수의 분석례는 생략하고 분석결과 13획(성명학)이 확실하다는

                                               그 말씀만 드리겠습니다.

                          문의하신 이름도 12획이 아니라 13획이 작용하기 때문에

                                 더 더욱 불리한 최악의 이름이 된 것입니다.

                                               (3) 50 대 50

                    지금 시중에서는 12획설과 13획설이(성명학) 팽팽하게 대립하고 있고

                             균형의 추가 어느 한쪽으로 기울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그런데,

                           오래전의 한자사전은 11획(성명학 12획)이 많았으나,

                                                         권위있는

              동아 한한 중사전, 교학사 한한 사전, 민중서림 한한 대자전, 존 한자 사전 등은

                                모두 다 12획(성명학 13획)으로 수정했습니다.


                                                         그리고


                                                 동아, 존한자 사전 등은

                '재래의 자전에서는 11획으로 다루었으나 현실적 획수에 따라 수정했다' 는

                                                     설명을 남겼는데,

                앞으로도 12획(성명학 13획)으로 분류하는 사례가 점점 더 늘어날 것으로

                                                       추정이 됩니다.


                                                          그 이유는

                            운필 원리상 은 2획으로 보는 것이 더 합리적이고,

                                                           그리고,

                                옥편의 원리는 성명학 원리와는 관계가 없지만

                                                            여하튼

                              성명학상으로 분석해 보아도 13획이 맞기 때문입니다.

                                                  (4) 신경질

                            자는 12획설과 13획설이 대립하고 있기 때문에

                           사용하면 안된다고 주장하는 작명가도 좀 계십니다.

                 어떤 분은 조용하게 조언하고 또 어떤 분은 신경질적으로 소리 지릅니다.

                                                    그러나,


                         조용하게 말씀하시건, 신경질적으로 말씀하시건 간에

                                                 이러한 소리는

                                          작명가가 할 소리는 아닙니다.

                                 淵 자는 이름자로 비교적 많이 쓰였으므로

                                관련 이름들을 분석해 보면 어느 것이 맞는지

                                     어렵지 않게 알 수 있는 문제입니다.

                                그런데, 이렇게 어렵지 않은 문제에 대해서도

                                 갈팡질팡 하신다면 .. 무슨 작명가입니까!!

                                                 (5) 베끼기

                           한 유명작명가 께서 '틀리기 쉬운 한자 획수' 34자를

                                                발표하셨습니다.

                                   진짜 많은 분들이 베끼고 옮겼습니다.

                                      그거야 뭐, 그럴 수도 있겠지요 ..

                                      그런데, 틀린 획수가 있는데도

                   이를 발견하고 지적하신 분이 한 분도 안계시다는 것은

                                             문제입니다.

                                   틀린 획수는 자의 획수입니다.

                                   12획으로(성명학) 분류하셨습니다.

                                                오류입니다.

                        소전, 금문, 해서, 과거의 옥편 운운하시면 안됩니다.


                     분석 결과 13획(성명학)이 아주 확실하기 때문입니다.

                          뭐 1차적으로는 이론으로 따져봐도 되겠지만

                                                 그러나,


                                  역학의 세계에서는, 영원히

                                 이론은 시녀이고

                              실제사례가 왕입니다!!

                     張淵稀 님의 이름 감명은 다음 강의에서 설명 드리겠습니다.


비치, 꽃의, 식물, 자연의, 꽃, 블 룸, 꽃잎, 식물의, 유기적인

 


답변  수정 
 
47건이 등록되었습니다. (현재 페이지: 1/5)
검색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47  엉터리 작명이 너무 많음 맹정훈 2019.10.12 23
46  성명학 비판과 반론 맹정훈 2019.10.04 80
45  卿 (벼슬경) 획수 맹정훈 2019.09.09 178
44  팽현숙 님 개명 맹정훈 2019.09.05 175
43  개명 맹정훈 2019.08.11 282
42  수리성명학과 왕무식 맹정훈 2019.08.01 318
41  방문작명 및 개명과 온라인작명 및 개명의 차이점이 큰가요? 궁금한점 2019.07.01 500
   방문 작명과 온라인 작명 맹정훈 2019.07.01  
40  張淵稀 감명 (2) 맹정훈 2019.06.29 399
39  張淵稀 감명 (1) 맹정훈 2019.06.28 274
38  淵 자 획수 맹정훈 2019.06.27 267
글쓰기
목록보기
개인정보 취급방침찾아오시는길라임사이버문화센터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