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용안내
  • 상담게시판
  • 즐겨찾기추가

상담게시판

상담게시판

희망나무

HOME >상담게시판

방문작명 및 개명과 온라인작명 및 개명의 차이점이 큰가요?
글쓴이 | 궁금한점
작성일 | 2019.07.01
안녕하세요 궁금한점이 있는데요.

방문작명 및 개명과 온라인작명 및 개명의 차이점이 큰가요? 이게좀 망설여지네요
답변  수정 
Re : 방문 작명과 온라인 작명 - 맹정훈
작성일 | 2019.07.01



                         방문 작명과 온라인 작명의 차이점은,

                         일단 근본적인 차이점은 없습니다.

     1.  처음부터 끝까지 동일하게, 라임작명의 작명가가(맹정훈)
         정성 다 해 작명을 하고 작명서를 작성합니다.

         온라인 작명, 개명의 경우에는 작명서를 메일로 받으시고
         출력하셔야 합니다.

         방문 작명, 개명의 경우에는 직접 수령하시게 됩니다.

     2.  방문작명. 개명에는 별도로 작명가가 자필로 작성한 사주해설서가
         제공됩니다.

         온라인 작명, 개명의 경우에는 .. 신생아 작명의 경우에는 첫 페이지
         상단은 사주 형식에 대한 것을 기재하고, 하단에는 사주상
         애기의 성격, 적성 기타 중요한 점을 기재하므로 사주해설에 관해서는
         큰 차이가 없겠습니다.

         온라인 개명의 경우에는 첫 페이지 하단에, 현재 이름에 대한 감명
         내용이 들어 가기 때문에 사주풀이는 기재할 여백이 별로 없으나
         여백을 찾아 중요한 점을 기재하기도 합니다.

     3.  온라인 작명, 개명의 경우 의문점이 있는 경우에는 전화로 상담하셔야 하고,

         방문작명, 개명의 경우 의문점에 대해서는 직접 마주보고 하시게 되므로
         보다 다양한 질의 응답이 가능할 것입니다.
         제한 시간은 특별이 없으므로 궁금한 문제를 모두 말씀하실 수 있겠습니다.

         즉, 방문과 온라인의 차이점은 작명가를 직접 대면하느냐 안 하느냐의
         차이일 뿐, 작명에 관한 질적인 차이는 전혀 없습니다.

                                질의해 주셔서 고맙구요 ..


        이 곳 라임작명은 정말 신뢰할 수 있는 유일무이한 작명연구소입니다.

                        이곳에서 작명한 이름에 대해, 누군가가

                        아주 작은 흠이라도 지적하는 경우에는


         그 지적이 성명학상의 무지에 기인함을 이 곳 상담게시판 등을 통해
                                자세하게 설명 드릴 것입니다.

                       성명학설의 차이로 인해 발생한 지적이라면

          성명학은 오직 하나 '수리(발음. 자원)성명학'만 성명학이라는 점을
                           자신있게 말씀드립니다. 그만큼
        
          모든 성명학설에 대입해서 진짜 엄청나게 이름분석을 해 왔습니다.
        
    
        
        
        책, 장미 꽃, 결혼식, 테이블, 목제 테이블, 사랑, 초대, 웨딩 예약
        
    


답변  수정  삭제
 
58건이 등록되었습니다. (현재 페이지: 1/6)
검색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58  '꿰 맞추기 성명학'도 성명학인가? 맹정훈 2020.05.13 84
57  바른작명가 선택을 위하여 맹정훈 2020.03.28 235
56  해례. 운해에 대한 긴 글을 마치며 맹정훈 2020.03.10 333
55  학교에서 훈민정음 해례편을 가르치지 않는 이유 (4) 맹정훈 2020.02.27 384
54  학교에서 훈민정음 해례편을 가르치지 않는 이유 (3) 맹정훈 2020.02.19 364
53  학교에서 훈민정음 해례편을 가르치지 않는 이유 (2) 맹정훈 2020.02.09 329
52  학교에서 훈민정음 해례편을 가르치지 않는 이유 (1) 맹정훈 2020.01.16 625
51  해례본 오행 배속 옹호론과 비판 (4) 맹정훈 2019.12.21 717
50  해례본 오행 배속 옹호론과 비판 (3) 맹정훈 2019.12.11 842
49  국립국어원에 질의(옹호론) 및 비판 (2) 맹정훈 2019.11.24 807
글쓰기
목록보기
개인정보 취급방침찾아오시는길라임사이버문화센터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