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용안내
  • 상담게시판
  • 즐겨찾기추가

상담게시판

상담게시판

희망나무

HOME >상담게시판

 
동일사주 결론 [2]
글쓴이 | 맹정훈
작성일 | 2017.10.19

 

                 (3) 동일사주, 다른 운명에 대한 사주학 책의 변명

             다음은 ‘동일사주, 다른 운명’에 대한 사주학 책의 변명에 관한
                                        글입니다.
                잘 알려진 내용이므로 2건만 간략하게 설명하겠습니다.

              ① 같은 날 같은 시간에 태어났는데, A는 이미 청년관리로
                 출세 길에 들어섰으나 B는 대를 이어 대장간에서 쇠를
                            두드리고 있었다. 왜 그럴까?

                A와 B는 모두 다 사주에 火기가 강한데, A는 선박에서
                 태어나 水기로 火를 중화시켜 빠르게 출세한 것이고
             B는 火기가 진동하는 대장간에서 태어나 천직에 머문 것이다.

                      ② 안수방(A)과 원대강(B)은 사주가 같았다.
                그런데, A는 자식이 많고 가난했으나 B보다 장수했다.


               A는 독서에 힘쓰고 예의바른 생활을 했기 때문에 질병에
            걸렸어도 몸을 보전했고 마침내 국가에 공물을 바치는 인물이
                                          되었으나,
                  B는 자식이 2명뿐이고 부자였지만 A처럼 살지 못해
                                       단명한 것이다.

                                          그리고
             어느 집 아들이 노공과 60년 차이가 나는 동일사주라서
            훗날 틀림없이 크게 될 것이라고 술객이 전하자, 그 가족이
                                     크게 기뻐했다.


                그런데, 이 아들이 어릴 때부터 방자하게 굴더니 결국
                 술에 취해 익사했는데 그 때 나이가 겨우 19세였다.

                                 이러한 사례를 포함하여
                  동일사주인데 운명이 서로 다른 사례들을 살펴보건대,
                                              이는
              태어난 가문이 다르고 배운 것이 다르기 때문이 아니겠는가 !

                                             그리고
               부귀하고 장수할 명이라 할지라도, 덕 쌓기와 학문연마에
            힘쓰지 않고 오만방자하여 도리에 어긋나는 짓을 자행 한다면
                   이 어찌 자기명대로 살 수가 있겠는가?! (삼명통회)


                            3.  20년 전, 30년 전

                  20년 전, 30년 전에 씌여진 몇 개의 글을 보겠습니다.

             ① 입후보자들의 사주를 정확하게 알 수 있다면 누가 대통령이
                      될지를 알아내는 것은 여반장(아주 쉬움)이다.

             ② 죽은 사람 사주가 분명해서 사주를 가져온 후배를 혼냈더니
                  ‘하도 잘 맞춘다고 소문이 나서 한번 시험해 본 것’이라며
                                            사과를 했다.

             ③ 생년월일시를 적은 쪽지를 한참 들여다보던 제산(박도사)은
                                    갑자기 버럭 소리를 질렀다.

                       ‘보아하니 심부름을 온 것이 아니고 여기 써 있는
                                  권 아무개가 바로 너로구나,
                     너는 검사장이지, 변장을 하고 고무신을 신고 오면
                                      내가 속을 줄 알았나!
                      네 이놈, 여기가 어디라고 나를 시험하는 것이냐!’
               그렇게 호통을 치니 얼굴이 벌겋게 달아오른 검사장은 망신만
                              당하고 돌아설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불과 20년 전, 30년 전만 해도, 이런 식으로 사주의 무오
                     (오류가 없음) 내지 사주의 신비함을 외쳐대는 사자후가
                                               흘러 넘쳤으나

                                                  요즈음은
                     이런 분위기와는 정반대로 ‘사주만으로는 알 수 없다’는
                     그런 종류의 글들이 점점 더 많아지고 있는 추세입니다.

                 정보문화의 획기적인 발달과 함께 쏟아져 나온 동일사주 사례가
                                 분위기를 반전시킨 것으로 보입니다.

                              4. 사주학의 재정립

                                     (1) 상담학 · 문진

                               이미 설명 드린 바와 같이 요즈음은
                 사주학의 미래예측 기능을 거의 포기하고, 대신 상담학으로
                                  대 전환을 해야 한다거나, 혹은

                           의사들이 먼저 문진을 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사주학자들도 먼저 자세하게 물어본 후에 거기에 맞춰
                  합당한 처방전을 내 놓자는 주장들이 점점 더 많아지고 있는데

                                         이런 류의 대책들은
                      사주학을 유지하고 발전시키는데 별 도움이 되지 못하고
                                                 오히려
                          저해요소로 작용하지 않을까 그런 생각이 듭니다.

                                        (2) 공통분모

                         사주학이 나아갈 길은 오직 하나 외길뿐입니다.

              지금까지는 주로 책(사주학 원서)에 의존해서 공부를 해 왔으나
                                  이제부터는 정보력을 이용,
                       수 없이 많은 동일 사주를 수집하고 분석해서
                                       그 안에 녹아있는
                        공통분모를 찾아내고 이를 데이터화 하는 것
                                         그것뿐입니다.

                 전체 운명 중에서 공통분모(중요 부문에 대한 공통분모)가 
                차지하는 비율은 최소한 80% 이상이 되어야 학문으로서의
               가치가 있을 것인데, 그러한 공통분모를 끝내 찾아내지 못하거나
                               (혹은 그런 공통분모가 거의 없거나)

                  혹은 다수의 국민들이 납득할만한 새로운 사주학 논리를
                     찾아내지 못한다면, 그때는 어떻게 되는 것일까요?

                                                아마도


                          정보문화가 발달하면 발달할수록 이에 반비례하여
                                사주학은 점점 더 힘든 세월을 보내거나
                                                  혹은
                                    음지에서 가쁜 숨을 몰아쉬며
                     미생(未生)으로서의 희미한 삶을 이어갈 수도 있겠습니다.


글쓰기
작성자  
제목  
내용  
비밀번호  
등록하기  취소하기
개인정보 취급방침찾아오시는길라임사이버문화센터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