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용안내
  • 상담게시판
  • 즐겨찾기추가

상담게시판

상담게시판

희망나무

HOME >상담게시판

 
동일형식의 이름과 우격다짐 성명학
글쓴이 | 맹정훈
작성일 | 2017.11.23

                                  1. 동일 사주와 동일 이름

 

                       동일사주는 동일 운명이 되어야 하는 것이나,

                                  그게 그렇지 않다는 것은

                           이제는 상식처럼 널리 알려졌습니다.

          이러한 동일사주 문제는 이름이라고 해서 예외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2. 이름절대론 중 P1, P2 성명학

 

                                                       (1) 이름절대론

                                       이름절대론이란

                      ‘운명의 주역은 전적으로(혹은 거의) 이름이라고 강변하는

                                     성명학설을 말합니다.

        예컨대, P1, P2, G1, G2, J, Y 성명학 등등으로 그 종류만도 20 여종이 넘습니다.

 

             ※ 작명가 중에는 수리,발음,자원 성명학도 이름절대론으로

                        인식하고 있는 사례가 많은데, 의외로 많은데,

                          그것은 무지의 소산일 뿐 진실이 아님.

                        수리성명학은 이름상대론. 이름상대론이란

                         인간 운명의 중심세력은 사주이고, 여기에

                  수리성명학상의 이름, 불가지(不可知) 등이 가세하여

                          최종 운명을 만들어 낸다고 하는 논리임.

 

                                   (2) P1, P2 성명학과 동일 형식의 이름

 

                        같은 해에 태어났고, 이름의 한글 음이 동일하면

                                     (다른 해에 태어난 같은 형식의 이름 포함)

       그 운명노선이 같거나 혹은 80% 이상 거의 같다는 논리가 P1, P2 성명학입니다.

                                       자, 맞는 얘기인가요?

                          이 문제에 대한 답을 얻기 위해서는 당연히

           同名(동년생 · 동음명) 사례들을 다수 수집해서 분석을 해 봐야 합니다.

                             따라서, P성명학자들의 분석자료에도

                  이러한 동명 분석자료가 많이 있을 것으로 짐작을 했으나,

                     과문 탓인지는 몰라도 제시된 자료 중 同名 자료

                               단 한건도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그렇다면 이게 뭔가요?

                                 길게 얘기할 필요도 없습니다.

                  그동안 분석했다는 수십만 건의 개별분석 자료들은

              그 진실성 내지 정확성을 인정받기가 매우 어려울 것입니다.

 

                   이제부터, 성명학 지식이 없거나 일천한 분들을 위해

                        P성명학상으로 동일 형식의 이름인데 그 운명이

                극명하게 갈린 사례들을 일부 발췌하여 살펴보겠습니다.

 

                   (비교대상이 대부분 다 국가민족을 위해 애쓰다가 요절했거나

                  혹은 사건 사고 등으로 수명장수하지 못한 사례들이므로,

               비교 당하는 것이 유쾌하지 못할 수도 있을 것으로 판단하여

                  당사자들의 세세한 프로필은 약하고 간략하게 언급함)

 

                                      1) 정유생. 同名
                        ① 늦은 나이에 대학 졸업(30세), 35세 사시 합격. 변호사
                             위암, 식도암으로 투병하다가 자살 (1998년. 42세)
                        ② 고법 판사. 변호사
                        ③ 미술평론가 
          ※ ②번, ③번, ④번 인물은 2017년 현재 생존해 계시는 분들임. 이하 同.

                                    2) 임진생. 同名
                       ① 꽹과리의 달인. 자살 (1986년. 35세)
                       ② 공무원. 성대 대학원 졸

                                   3) 기해생. 同名
                       ① 무장공비에게 희생 (1968년. 10세)
                       ② 교수. 시인

                                  4) 을사생. 同名
                       ① 서울대 재학시 학생운동 중 분신 사망 (1986년. 22세)
                       ② 교수
                       ③ 회사 간부

                                   5) 경신생. 同名
                       ① 6급 공무원. 출장길에 교통사고 사망 (2014년. 35세)
                       ② 뮤지컬 배우
                       ③ 검사

                                  6) 신해생. 同名
                      ① 부모 살해 패륜아. 사형수 (1994년 사건 당시 24세)
                      ② 정치인

                                 7) 무신생. 同名

                       ① 살인조직 결성 (1995년 집행. 28세)
                       ② 의사
                       ③ 신문기자

                                 8) 신해생. 同名
                       ① 배우 겸 가수. 자살 (44세)
                       ② 변호사

                                9) 경자생. 同名
                       ① 노조위원장. 구치소 수감 중 의문사 (32세)
                       ② 교수

                                10) 병신생. 同名
                       ① 교통사고로 요절 (1992년. 37세)
                       ② 기업체 국장

                               11) 신해생. 同名
                       ① 대학 재학시 시위 도중 분신 사망 (1991년. 21세)
                       ② 기업체 간부

                              12) 임자생. 同名
                       ① 탤런트. 교통사고 사망 (46세)
                       ② 변호사

                              13) 계묘생. 同名
                      ① 전 국가대표 농구선수. 女. ‘말단비대증’으로 큰 고통.
                      ② 정당인. 女
                      ③ 기업체 전무. 男

                               14) 계사생. 同名
                      ① 인기 가수. 女. 교통사고 사망 (1998년. 36세)
                      ② 교수. 女

                              15) 기축생. 同名
                     ① 서울대 재학시 유신 등에 항거, 할복 사망 (1975년. 27세)
                     ② 은행관리역
                     ③ 정치인
                     ④ 기업체 이사

                             16) 을사생. 同名
                    ① 민주열사. 서울대 재학시 고문치사 당함 (1987년. 23세)
                    ② 증권사 간부

                             17) 정미생. 同名
                   ① 흉포한 살인범. 투신자살 (2008년. 42세)
                   ② 정당인

                                   (3) 뚜껑을 열고 살펴보니

                P성명학에 의하면 동명(동년생. 동음명) 소유자들은
                       그 운명노선이 같거나 매우 비슷해야 합니다.
                     그래서, 이 주장의 진위파악을 위해 뚜껑을 열고
          관련 자료들을 살펴보았는데, P성명학의 주장과 일치하는 사례 즉,

          同名이기 때문에, 같거나 비슷한 나이에 함께 요절한 사례는

                            단 한건도 없었습니다.


                                 3. G2 성명학

                  (1) 성명의 한자가 같으면 사주와 무관하게 같은 운명?

 

             또 다른 이름절대론인 G2 성명학에서는, 사주 등과는 무관하게

                       ‘성명의 한자가 같으면 같은 운명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우리 주변에는 한자가 같은 이름들이 엄청 많이 존재하고 있지만

             그들의 인생행로는 사주 등에 따라 복잡다기하게 갈리고 있는 것이

           현실이고, 그게 그렇다는 것을 아는 것은 상식일 정도로 일반화되어 있으므로

        이러한 상식을 거스르는 G2성명학의 주장은 시작단계에서 부터 문제가 있습니다.

                                     좀 더 구체적으로 살펴보겠습니다.

 

                                                         (2) G2 성명학자의 주장

 

                         ‘방송국 PD가 어떤 사람의 본명과 개명한 이름을 알려준 후

                      개명 전후의 변화를 추정해 달라고 했다. 살펴보니

                 당사자의 본명은 그만하면 무난한 이름으로 판단이 되었으나

                 개명한 이름은 초년 14(한글획수 / 이산파멸의 단명수)

               단명의 흉운이 겹쳐드는 천수송이었다. 분석결과를 PD에게 전했다.

              담당 PD께서는 그 분은 개명 후 한 달 만에 심장마비로 사망한 분인데

           어떻게 한글, 한문 이름 분석만으로 정확한 분석이 가능하냐며 놀라워 했다.

                                                 결론적으로

                           이름을 잘 못 바꾸면 사람이 죽을 수도 있듯이

                                     이름을 바꾸면 운명이 달라진다

 

                                                              (3) 정도 (正道)

                          위 예시의 글은, 정도를 벗어났다는 느낌입니다.

     정도를 벗어난 글은 상식과 논리의 대상이 아니므로 토를 달고 싶은 생각이 없지만

           성명학에 대해 문외한인 일반인들을 위해 간략하게 설명을 드리겠습니다.

 

                                                         (4) 동일형식의 이름

                   위 예시에서 분석 자료로 제시한 것은 성이 라는 것과

           초년운이 14(한글 획수), 그리고 주역괘상이 천수송이라는 것입니다.

              이 중에서 주역괘상에 대한 산정 공식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그러나, 각종 성명학설에 상당한 지식이 있는 경우에는

       제시된 자료만으로도 주역괘상의 산정방식이나 이름(한글)획수가 어떤 것인지

                          등을 그리 어렵지 않게 찾아낼 수가 있습니다.

 

                                  PD가 제시한 이름의 한글 획수는 3. 6. 8획입니다.

          성자가 제시되지 않았다면 경우의 수가 많이 나오나, 성이 인 경우에는

                         나올 수 있는 수리조합은 오직 3. 6. 8 뿐입니다.

 

               예시한 G2작명가에 의하면, 이름의 한글획수가 3. 6. 8인 사람들은

            이미 요절했거나 혹은 머지않아  요절할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는 것인데

                              자, 어떤가요? 일리가 있는 주장인가요?

                         아니지요, 아닙니다. 어림도 없는 소리입니다.

 

                          좀 더 알기쉽게 설명해 보겠습니다. 이 주장은,

                        ‘사주와 상관없이, 그리고 이름한자와 상관없이 오직 한글 음이

 

                  이동현 / 이동혁 / 이동율 / 이성현 / 이상현 /

                             이준현 / 이재현 / 이재혁 / 이준혁 / 이재율 /

                             이하율 / 이재룡 / 이하룡 / 이예령 / 이태현 /

                                                      (한글획수가 3. 6. 8 사례)

                                         (이 이외에도 동일 형식의 이름이 아주 많음)

 

                     등등인 사람들은(개명 포함) 이 한 가지 구성 요소만으로도

               이미 요절했거나 혹은 머지않아 요절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것인데,

                                    자, 일리가 있는 주장인가요?

                                 김밥 옆구리 터지는 소리인가요?

 

                                            4. 아전인수

 

                                     아전인수. 우격다짐. 양심가출

                          학문의 적이고 정의사회, 밝은사회의 적입니다.

 

 


글쓰기
작성자  
제목  
내용  
비밀번호  
등록하기  취소하기
개인정보 취급방침찾아오시는길라임사이버문화센터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