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용안내
  • 상담게시판
  • 즐겨찾기추가

상담게시판

상담게시판

희망나무

HOME >상담게시판

 
해례본, 운해본, 이름분석
글쓴이 | 맹정훈
작성일 | 2019.01.19



                                

                                           [1] 해례본과 이름분석

​                      례본(후음 水, 순음 土)을 따라야 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관련 이름들을 충분하게 연구하고 분석해 본 끝에 그렇게 주장을 하는 것일까요?

                                        아닙니다. 그렇지 않습니다.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네?

              분석을 했는지 안했는지 어떻게 알고 그렇게 단정적으로 말씀을 하시느냐구요?

                       무슨 '투명망또'라도 걸치고 몰래 몰래 다 확인을 해 본거냐구요?

                                               아, 네, 그런데 그게

                             그렇게 일일이 확인을 해 봐야 알 수 있는 것도 있고

                               확인을 해 볼 필요도 없이 몇줄의 글만 읽어봐도

                                      금방 눈치챌 수 있는 것도 있습니다.

                          '해례본 운운'이 바로 후자에 관한 것입니다.

                          이름분석을 제대로 그리고 열심히 해 봤다면

           '해례에 따라 작명해야' 운운은 나올 수가 없다는 얘기입니다.

                                       [2] 해례본 주장의 현주소

                                '해례본 운운' 하시는 분께 한번 물어보세요.

                            관련 이름들을 얼마나 열심히 분석해 보았는지를요.

                                   기껏해야 이런 답변을 듣게 될 것입니다.

                         '아 그거야 논리적으로 맞으면 실제로도 맞는 것이 아닌감.

                                            거럼 거렇구 말구'     -히히

                 그런데, 흔치않은 사례이기는 하나 이렇게 말씀하시는 분도 계십니다.

                             '필자 또한 국회의원들의 이름을 비교해 봤을 때

                                 해례본이 더 맞는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3] 유명인 이름과 해례 · 운해

                         유명인과 성명학상의 이름은 아무런 관련이 없습니다.

                     유명인은 사주와 불가지(알 수 없음)가 관할하는 영역입니다.

                                  여기에 이름은 끼어들 구석이 없습니다.

                                                    그러므로

                          국회의원의 이름을 분석해 보았다면, 그 결론은 당연히

                                          이랬어야 마땅한 것입니다.

                                  '국회의원의 이름을 분석해 본 결과

                      유명인과 이름은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그런데, 그게 아니고

                  이름의 여러가지 구성요소 중의 하나일 뿐인 발음오행 분석을 통해서

                                   해례본이 맞다는 결론을 얻었다구요??

                                           엥이 그럴 리가 없습니다.

                                          절대로 그럴 수가 없습니다.

                                                      그러나

                           그렇게 결론을 얻으셨다고 주장하시니 이게 어찌된 일인지

                                             한번 확인해 보겠습니다.

                      글 쓴 날자로 미루어 볼 때 국회의원은 (현재의) 제 20대 국회의원을

                                             말씀하시는 것 같습니다.

                                       [4] 20대 국회의원과 해례본

              '국회의원의 이름을 분석해 본 결과 해례본이 맞더라' 라는 그 주장의 배경에는

                                             이런 전제가 깔려 있습니다.

                                          국회의원 이름 = 좋은(길한) 이름

                   성명학자의 입장에서 볼 때 이러한 전제는 진짜 황당하기 그지 없으나

                해례 운운에 대한 진위 파악을 위해 저 황당한 전제를 임시로! 잠시잠깐만!!

                                                인정하고 들어가겠습니다.

                                             [5] 발음오행 길흉 구분

                               '해례 운운'에 대한 진위 파악을 위해서는 우선 먼저

                     발음오행 125종에 대한 길흉 구분 및 이에 대한 합의가 필요합니다.

                                                이 중에서 길흉구분은,

                            이름책 저자 12인의 의견을 동원하여 발음오행 125종을

                                           각각 수.우.미.양.가로 구분했고

                    (무작위로 선정한 12인의 평균적인 견해와 필자의 견해가 거의 비슷함)

                            그리고 이에 대한 합의는 그 절차상 가능하지 않으므로

                                           12人의 견해라는 점과 그리고

                           길흉에 따른 분류과정에서 어떤 결과를 의식, 이에 맞추어

                             임의로 조작한 사실이 추호도 없음을 천명하는 것으로

                                           합의에 대(代) 하려고 합니다.

                               다음은 이런 과정을 거쳐 분석한 그 결과표입니다.

                        제 20대 국회의원 이름의 운해 · 해례별 길흉표

                                      (초성 기준이나 종성도 유사한 결과임)


 

                 해례

                운해

                 

                 20 명

                91 명

                 

                 42

                39

                 

                 83

                24

                 

                 26  

                52

                 

                143

               108

                합계

                314

               314


                                     자, 이 표를 보고 무엇을 느꼈습니까?

                            국회의원 이름 = 좋은(길한) 이름을 전제로 하고 또

                                     발음오행만을 기준으로 따져보면

                   최상(秀)의 발음오행이 해례 20명, 운해 91명으로 나타났으므로

                  
                             이론과 실제가 일치할 개연성은 해례보다는 운해가

                                     훨씬 더 높다는것을 느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러나,

                    여기에서 진짜 중요한 것은, 발음오행 수(秀)에 해당하는 국회의원이

                     운해를 기준으로 하면 91명이고 해례를 기준으로 하면 20명이라는

                                              그 사실이 아닙니다.

          (단, 해례 운운은 그 입 다물라, 다물라!! 라는 자료는 될 수 있음)

                                         여기에서 정말로 중요한 것은

                                      발음오행만을 기준으로 보았을 때

​                      최악의 형식인 가(可) 형식에 해당하는 숫자 역시

                   해례 143명, 운해 108명이라는 그 사실입니다.

                                                자, 그렇다면

                                          진짜 결론은 무엇입니까?

                        '아, 아, 아, 유명인과 성명학은 아무런 관련이 없구나 !!'

                                     바로 이것이 진짜 결론입니다.

                                          [6] 수리성명학과 이름

                                        수리성명학에서의 이름은 주로

                                        단말마의 고난 고통과 관련이 있고

                         그리고 사주 점수를 어느 정도까지 높이거나 낮추거나 혹은

                                      간여하지 않는 등등과 관련이 있습니다.

                    (오직 수리성명학만 이런 범위내에서 관련이 있음. 여타의 성명학은

                 유명인은 물론이고 단말마의 고난, 사주 점수의 변화 등과도 관련이 없음)

                                                      따라서

                  수리성명학상으로 좋은 이름은 '구멍난 철모'이고 '찢어진 우산'입니다.

                                     안 쓴 것보다 쓴 것이 좀 더 유리합니다.

                                                      그리고

                                          타고난 사주점수가 중요하므로

                                       좋은 사주는 그 자체로 축복입니다.

                                             좋은 사주를 소유하면

                                수리성명학상으로 극흉한 이름을 제외하고는

                                  단말마의 고난 고통에 노출되지 않습니다.

                                           (극히 일부 예외발생 제외)

                                                     그러나

               흉한 사주를 소유한 경우에는 이름에 의해 심한 경우 생사가 갈리기도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사주 및 모든 성명학설에, 박식(분석을 위해 필요)하지 않은

                                               아마추어 꼴X들은

                               겁도 없이 함부로 작명가로 나서면 안됩니다.



 

 


글쓰기
작성자  
제목  
내용  
비밀번호  
등록하기  취소하기
개인정보 취급방침찾아오시는길라임사이버문화센터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